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연구재단 “미성년 저자 편법 논문등재 없앨 것”
입력 2019.10.10 (15:38) 수정 2019.10.10 (15:44) 정치
한국연구재단 “미성년 저자 편법 논문등재 없앨 것”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미성년 저자'의 논문 등재 논란에 대해 "이번 기회에 잘못된 저자 등재 문화가 없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 이사장은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저자 등재 관련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배포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는 어제(10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KBS가 미성년 자녀 논문 등재 현황을 보도한 데 따른 겁니다.

KBS는 2007년 이후 과기정통부가 지원한 연구개발 논문 가운데 교수가 자기의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올린 논문이 모두 24건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 의원은 오늘 국정감사에서 "해당 논문 등에 투입된 국가 예산은 현재까지 약 1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조사 결과에 대해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 등 당국은 철저하게 조사해서 다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연구재단 “미성년 저자 편법 논문등재 없앨 것”
    • 입력 2019.10.10 (15:38)
    • 수정 2019.10.10 (15:44)
    정치
한국연구재단 “미성년 저자 편법 논문등재 없앨 것”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미성년 저자'의 논문 등재 논란에 대해 "이번 기회에 잘못된 저자 등재 문화가 없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 이사장은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저자 등재 관련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배포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는 어제(10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KBS가 미성년 자녀 논문 등재 현황을 보도한 데 따른 겁니다.

KBS는 2007년 이후 과기정통부가 지원한 연구개발 논문 가운데 교수가 자기의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올린 논문이 모두 24건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 의원은 오늘 국정감사에서 "해당 논문 등에 투입된 국가 예산은 현재까지 약 1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조사 결과에 대해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 등 당국은 철저하게 조사해서 다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