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은성수 “공짜 점심은 없다,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
입력 2019.10.10 (16:17) 수정 2019.10.10 (19:05)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은성수 “공짜 점심은 없다,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
동영상영역 끝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오늘(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해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며 투자자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DLF 사태에 대해 "투자에 있어서는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이라며 "투자자 스스로가 상품의 안정성과 수익률 등을 잘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발언 취지는 특정 DLF 사태에 대한 것이 아니라 '경기침체 시 사모펀드 등 투자상품에서 연쇄적으로 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데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컨틴전시 플랜이 있냐는 질문에는 "주가 하락했다고 컨틴전시 플랜을 만들지는 않는다"면서 사모펀드 등 투자상품 가격 변동에 대한 컨틴전시 플랜은 없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또 DLF 사태의 책임 주체에 대해서 "우리가 은행 책임이라고만 한 적은 없다"며 "책임은 공동 책임이다. 다만 아쉬움이 있다면 불완전판매에서 설명 의무, 이런 것에 신경을 쓰면 좋지 않았나 싶다"고도 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DLF 사태 관련 발언을 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 [현장영상] 은성수 “공짜 점심은 없다,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
    • 입력 2019.10.10 (16:17)
    • 수정 2019.10.10 (19:05)
    케이야
[현장영상] 은성수 “공짜 점심은 없다,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오늘(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해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며 투자자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DLF 사태에 대해 "투자에 있어서는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이라며 "투자자 스스로가 상품의 안정성과 수익률 등을 잘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발언 취지는 특정 DLF 사태에 대한 것이 아니라 '경기침체 시 사모펀드 등 투자상품에서 연쇄적으로 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데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컨틴전시 플랜이 있냐는 질문에는 "주가 하락했다고 컨틴전시 플랜을 만들지는 않는다"면서 사모펀드 등 투자상품 가격 변동에 대한 컨틴전시 플랜은 없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또 DLF 사태의 책임 주체에 대해서 "우리가 은행 책임이라고만 한 적은 없다"며 "책임은 공동 책임이다. 다만 아쉬움이 있다면 불완전판매에서 설명 의무, 이런 것에 신경을 쓰면 좋지 않았나 싶다"고도 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DLF 사태 관련 발언을 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