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입력 2019.10.10 (18:59) 수정 2019.10.10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도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장관 관련 질의가 주를 이뤘습니다.

특히 서울대학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활동 의혹 등을 집중 질의했고, 반면 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관련 의혹 제기로 팽팽히 맞섰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

시작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지원 경위 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조민 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내가 직접 전화 걸어 지원했다' (라고 하는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까?)"]

[오세정/서울대총장 : "흔한 것은 아니지만 예를 들어서 이공계의 경우에는 고교생들이 학교에 와서,…."]

또 조 장관 딸이 받은 환경대학원 장학금 관련 기록이 없는 것에 대해서도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김현아 : "장학금 신청기록, 추천자, 선정이유에 대해서는 기록이 남아 있어야 한다, 왜 이런 것이 떳떳하게 운영이 되지 않느냐."]

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 포스터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미국 고등학교에 다니며 서울대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위가 이른바 '엄마 찬스' 아니냐는 겁니다.

[서영교/민주당 의원 : "서울대에서 프로그램 참여하라고 뽑은 적이 없다. 확실히 엄마의 부탁으로 왔다."]

연구윤리심의 승인을 받지 않은 것도 문제 삼았습니다.

[박경미/민주당 의원 :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과학경진대회 수상과 포스터도 취소될 가능성도 높고, 예일대 입학도 취소될 가능성이 있겠죠?"]

국민권익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도 '조국 공방'은 계속됐습니다.

가족이 수사받는 상황은 법무장관으로서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것 아니냐는 야당 질의에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권익위가 사실 관계 확인을 거쳐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면 인사권자에 통보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 입력 2019.10.10 (18:59)
    • 수정 2019.10.10 (19:53)
    뉴스 7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앵커]

오늘도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장관 관련 질의가 주를 이뤘습니다.

특히 서울대학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활동 의혹 등을 집중 질의했고, 반면 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관련 의혹 제기로 팽팽히 맞섰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

시작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지원 경위 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조민 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내가 직접 전화 걸어 지원했다' (라고 하는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까?)"]

[오세정/서울대총장 : "흔한 것은 아니지만 예를 들어서 이공계의 경우에는 고교생들이 학교에 와서,…."]

또 조 장관 딸이 받은 환경대학원 장학금 관련 기록이 없는 것에 대해서도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김현아 : "장학금 신청기록, 추천자, 선정이유에 대해서는 기록이 남아 있어야 한다, 왜 이런 것이 떳떳하게 운영이 되지 않느냐."]

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 포스터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미국 고등학교에 다니며 서울대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위가 이른바 '엄마 찬스' 아니냐는 겁니다.

[서영교/민주당 의원 : "서울대에서 프로그램 참여하라고 뽑은 적이 없다. 확실히 엄마의 부탁으로 왔다."]

연구윤리심의 승인을 받지 않은 것도 문제 삼았습니다.

[박경미/민주당 의원 :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과학경진대회 수상과 포스터도 취소될 가능성도 높고, 예일대 입학도 취소될 가능성이 있겠죠?"]

국민권익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도 '조국 공방'은 계속됐습니다.

가족이 수사받는 상황은 법무장관으로서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것 아니냐는 야당 질의에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권익위가 사실 관계 확인을 거쳐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면 인사권자에 통보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