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정국’ 속 경제 행보…“넘볼 수 없는 제조강국”
입력 2019.10.10 (19:01) 수정 2019.10.10 (21: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정국’ 속 경제 행보…“넘볼 수 없는 제조강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오늘 삼성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민생, 경제 행보로 돌파구를 찾겠다는 뜻으로 풀이되는데요.

삼성의 13조 원대 투자 계획에 정부도 예산으로 뒷받침하겠다, 넘볼 수 없는 제조 강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 아산 공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이재용 부회장이 맞이합니다.

취임 후 세번째 삼성 방문입니다.

삼성이 한국 경제를 이끌고 있다, 혁신 노력을 축하한다면서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출 통제 영향을 받지 않을까 국민들이 걱정 많이 하지 않습니까. 이제 그런 걱정안해도 됩니까?"]

[직원들 : "네,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일본 수출 규제 100일째를 맞는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달라는 당부인 셈입니다.

삼성은 투자 계획으로 화답했습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2025년까지 13조 원을 투자하고 핵심 소재 국산화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 "추격이 빨라질수록, 도전이 거세질수록 끊임없이 혁신하고 더 철저히 준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4천억원 대 예산 투자로 기술 개발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은 올해 7번째.

지난 8월 대법원이 이 부회장의 뇌물 액수를 늘려 다시 심리하라고 결정한 이후엔 처음이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충남 서산은 이순신 장군이 나라를 구할 기반을 닦은 곳이라면서 일본 경제 보복 극복 의지를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조국 정국’ 속 경제 행보…“넘볼 수 없는 제조강국”
    • 입력 2019.10.10 (19:01)
    • 수정 2019.10.10 (21:50)
    뉴스 7
‘조국 정국’ 속 경제 행보…“넘볼 수 없는 제조강국”
[앵커]

'조국 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오늘 삼성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민생, 경제 행보로 돌파구를 찾겠다는 뜻으로 풀이되는데요.

삼성의 13조 원대 투자 계획에 정부도 예산으로 뒷받침하겠다, 넘볼 수 없는 제조 강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 아산 공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이재용 부회장이 맞이합니다.

취임 후 세번째 삼성 방문입니다.

삼성이 한국 경제를 이끌고 있다, 혁신 노력을 축하한다면서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출 통제 영향을 받지 않을까 국민들이 걱정 많이 하지 않습니까. 이제 그런 걱정안해도 됩니까?"]

[직원들 : "네,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일본 수출 규제 100일째를 맞는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달라는 당부인 셈입니다.

삼성은 투자 계획으로 화답했습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2025년까지 13조 원을 투자하고 핵심 소재 국산화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 "추격이 빨라질수록, 도전이 거세질수록 끊임없이 혁신하고 더 철저히 준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4천억원 대 예산 투자로 기술 개발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은 올해 7번째.

지난 8월 대법원이 이 부회장의 뇌물 액수를 늘려 다시 심리하라고 결정한 이후엔 처음이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충남 서산은 이순신 장군이 나라를 구할 기반을 닦은 곳이라면서 일본 경제 보복 극복 의지를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