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치소 안에서 마약 투약”…경찰 수사
입력 2019.10.10 (19:22) 수정 2019.10.10 (19:5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구치소 안에서 마약 투약”…경찰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구치소에 수감된 수용자들이 구치소 안에서 마약을 함께 투약했다는 충격적이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구치소 수용자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인천 구치소에 수감된 남편의 면회를 간 김모 씨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지난 달 구치소 안에 수감된 수용자 한 명이 마약을 신체에 숨겨 몰래 들여왔고, 같은 방 수용자들이 함께 투약했다는 사실을 털어놨기 때문입니다.

[제보자 : "기본 3차례는 확실하다고 이야기했고, 그걸 커피에 나눠서 타서 수감자들 나눠마셨다고 얘기를 했어요."]

경찰도 관련 사실을 접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용자들이 구치소 안에서 마약을 함께 투약했다는 첩보를 접한 경찰은 지난 달 28일 영장을 발부받아 인천구치소 안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구치소에서 확보한 감정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고, 현재 정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리 책임이 있는 구치소측은 경찰 수사 뒤 투약 혐의가 있는 수용자들을 분리하면서 폭행을 한 사실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제보자 : "분리조치 했었고, 당시 분리하는 과정에서 7,8명 교도관이 투입됐는데 폭행이 있어서 다른 제소자는 치아도 부러진 상태라고."]

이와 관련해 인천구치소는 수사 결과에 따라 처벌 여부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경찰의 압수수색 날 수용자들에 대해 간이 소변검사를 했는데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판결이 내려지기 전까지 피의자를 수감하는 구치소에서 여러 명의 마약투약이 벌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구치소측은 허술한 관리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구치소 안에서 마약 투약”…경찰 수사
    • 입력 2019.10.10 (19:22)
    • 수정 2019.10.10 (19:56)
    뉴스 7
“구치소 안에서 마약 투약”…경찰 수사
[앵커]

인천구치소에 수감된 수용자들이 구치소 안에서 마약을 함께 투약했다는 충격적이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구치소 수용자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인천 구치소에 수감된 남편의 면회를 간 김모 씨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지난 달 구치소 안에 수감된 수용자 한 명이 마약을 신체에 숨겨 몰래 들여왔고, 같은 방 수용자들이 함께 투약했다는 사실을 털어놨기 때문입니다.

[제보자 : "기본 3차례는 확실하다고 이야기했고, 그걸 커피에 나눠서 타서 수감자들 나눠마셨다고 얘기를 했어요."]

경찰도 관련 사실을 접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용자들이 구치소 안에서 마약을 함께 투약했다는 첩보를 접한 경찰은 지난 달 28일 영장을 발부받아 인천구치소 안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구치소에서 확보한 감정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고, 현재 정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리 책임이 있는 구치소측은 경찰 수사 뒤 투약 혐의가 있는 수용자들을 분리하면서 폭행을 한 사실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제보자 : "분리조치 했었고, 당시 분리하는 과정에서 7,8명 교도관이 투입됐는데 폭행이 있어서 다른 제소자는 치아도 부러진 상태라고."]

이와 관련해 인천구치소는 수사 결과에 따라 처벌 여부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경찰의 압수수색 날 수용자들에 대해 간이 소변검사를 했는데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판결이 내려지기 전까지 피의자를 수감하는 구치소에서 여러 명의 마약투약이 벌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구치소측은 허술한 관리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