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입력 2019.10.10 (21:06) 수정 2019.10.11 (06: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0일) 서울대 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조국 장관의 딸과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을 두고 여야가 대결 양상을 보였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대 국정감사, '조국-나경원' 공방이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교수 딸이 장학금 수혜(를 입은 것과 관련해) 교원 재학 자녀 장학금 전체를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

[박경미/더불어민주당 의원 : "유력 정치인의 아들 김 모 군을 제외하고 고등학생이 인턴이건 뭐건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야당이 조 장관 딸의 허위 인턴 의혹으로 포문을 열자,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공고를 봤다 그랬는데 공고가 없습니다. 인턴을 했다 그러는데 인턴 증명서 발급 내역 없이…."]

여당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 특혜 의혹으로 맞섰습니다.

[서영교/더불어민주당 의원 : "서울대에서 (연구) 프로그램 참여하라고 뽑은 적이 없죠? 확실하게 엄마의 부탁으로 왔다..."]

권익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의원 : "(조 장관 딸에 대한) 격려하는 장학금, 청탁금지법에 왜 저촉안된다고 답변했습니까?"]

[박은정/국민권익위원장 : "학칙에 위반되느냐, 안 되느냐 그걸 따지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족이 수사를 받는 데 장관의 업무 수행이 적절하냐를 두고선 여야와 권익위, 3파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태규/바른미래당 의원 : "특수부를 축소한다, 직접 수사를 축소한다, 이것이야말로 직무를 이용해서 사적 이익을 (취한 것이다)..."]

[박은정/국민권익위원장 : "경우에 따라서는 직무배제 내지 일시정지 처분 가능하고..."]

[전해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직무 배제까지 되어야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않다는 겁니다."]

감사원 국감에서는 검찰개혁이 이슈가 됐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의 권한 남용이 제도적으로 통제되기가 어려워요."]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 "정치 검찰화하겠다는 정권의 의도입니다."]

[최재형/감사원장 : "감사원장 관련된 질문이 아니어서..."]

반환점을 앞둔 국감이 조국 블랙홀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가운데, 청와대는 조 장관 임명 찬반에 대한 국민 청원 답변에서, 임명과 철회 권한은 인사권자에게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 입력 2019.10.10 (21:06)
    • 수정 2019.10.11 (06:43)
    뉴스 9
‘조국 딸’·‘나경원 아들’ 국감 된 서울대 국감
[앵커]

오늘(10일) 서울대 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조국 장관의 딸과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을 두고 여야가 대결 양상을 보였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대 국정감사, '조국-나경원' 공방이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교수 딸이 장학금 수혜(를 입은 것과 관련해) 교원 재학 자녀 장학금 전체를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

[박경미/더불어민주당 의원 : "유력 정치인의 아들 김 모 군을 제외하고 고등학생이 인턴이건 뭐건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야당이 조 장관 딸의 허위 인턴 의혹으로 포문을 열자,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공고를 봤다 그랬는데 공고가 없습니다. 인턴을 했다 그러는데 인턴 증명서 발급 내역 없이…."]

여당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 특혜 의혹으로 맞섰습니다.

[서영교/더불어민주당 의원 : "서울대에서 (연구) 프로그램 참여하라고 뽑은 적이 없죠? 확실하게 엄마의 부탁으로 왔다..."]

권익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의원 : "(조 장관 딸에 대한) 격려하는 장학금, 청탁금지법에 왜 저촉안된다고 답변했습니까?"]

[박은정/국민권익위원장 : "학칙에 위반되느냐, 안 되느냐 그걸 따지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족이 수사를 받는 데 장관의 업무 수행이 적절하냐를 두고선 여야와 권익위, 3파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태규/바른미래당 의원 : "특수부를 축소한다, 직접 수사를 축소한다, 이것이야말로 직무를 이용해서 사적 이익을 (취한 것이다)..."]

[박은정/국민권익위원장 : "경우에 따라서는 직무배제 내지 일시정지 처분 가능하고..."]

[전해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직무 배제까지 되어야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않다는 겁니다."]

감사원 국감에서는 검찰개혁이 이슈가 됐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의 권한 남용이 제도적으로 통제되기가 어려워요."]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 "정치 검찰화하겠다는 정권의 의도입니다."]

[최재형/감사원장 : "감사원장 관련된 질문이 아니어서..."]

반환점을 앞둔 국감이 조국 블랙홀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가운데, 청와대는 조 장관 임명 찬반에 대한 국민 청원 답변에서, 임명과 철회 권한은 인사권자에게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