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WTO 양자협의…100일만에 통상고위급 회담
입력 2019.10.10 (21:10) 수정 2019.10.10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내일 WTO 양자협의…100일만에 통상고위급 회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내일(1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WTO 양자협의가 열립니다.

내일(11일)이면 일본의 수출규제 100일인데, 처음으로 열리는 두 나라 고위급 회담입니다.

일본을 WTO에 제소한 우리 정부는 WTO 규정 위반 부분을 집중 제기할 방침입니다.

서재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수출 규제조치를 WTO에 제소한 우리 정부.

대표단이 양자협의를 위해 출국길에 올랐습니다.

내일(11일) 제네바에서 열릴 협상에 우리 측은 정해관 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이 일본은 경제산업성 통상기구부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합니다.

대표단은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3개 소재 수출 규제가 상품무역에 관한 일반협정 등 국제 규범에 위반된다는 점을 짚을 계획입니다.

[정해관/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 : "WTO 비합치성, 이런 부분에 대해서 저희가 명확히 문제제기를 할 거고요. 서로 합의할만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것도 논의해 볼 계획입니다."]

지난 7월 수출 규제 이후 일본은 우리 측의 잇단 고위급 양자협의 제안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11일 우리 정부가 일본을 WTO에 제소하면서 분쟁해결의 첫 단계를 밟게 된 겁니다.

WTO 양자협의는 통상 과장급이 참석하지만 이번에는 우리 측 요청에 따라 국장급으로 격상됐습니다.

[정해관/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 : "사안이 워낙 중요하니까 최선의 해결책을 한번 모색해보자는 견지에서 국장급 협의를 추진했습니다, 협의를 거쳐 일본 측도 국장급으로 하겠다고…."]

일본의 큰 태도변화는 어렵겠지만, 수출규제 100일 만의 통상분야 첫 고위급 협의라는 점은 주목할 만합니다.

우리 정부는 규제 철회 등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WTO 재판 절차인 패널설치 수순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내일 WTO 양자협의…100일만에 통상고위급 회담
    • 입력 2019.10.10 (21:10)
    • 수정 2019.10.10 (21:50)
    뉴스 9
내일 WTO 양자협의…100일만에 통상고위급 회담
[앵커]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내일(1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WTO 양자협의가 열립니다.

내일(11일)이면 일본의 수출규제 100일인데, 처음으로 열리는 두 나라 고위급 회담입니다.

일본을 WTO에 제소한 우리 정부는 WTO 규정 위반 부분을 집중 제기할 방침입니다.

서재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수출 규제조치를 WTO에 제소한 우리 정부.

대표단이 양자협의를 위해 출국길에 올랐습니다.

내일(11일) 제네바에서 열릴 협상에 우리 측은 정해관 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이 일본은 경제산업성 통상기구부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합니다.

대표단은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3개 소재 수출 규제가 상품무역에 관한 일반협정 등 국제 규범에 위반된다는 점을 짚을 계획입니다.

[정해관/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 : "WTO 비합치성, 이런 부분에 대해서 저희가 명확히 문제제기를 할 거고요. 서로 합의할만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것도 논의해 볼 계획입니다."]

지난 7월 수출 규제 이후 일본은 우리 측의 잇단 고위급 양자협의 제안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11일 우리 정부가 일본을 WTO에 제소하면서 분쟁해결의 첫 단계를 밟게 된 겁니다.

WTO 양자협의는 통상 과장급이 참석하지만 이번에는 우리 측 요청에 따라 국장급으로 격상됐습니다.

[정해관/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 : "사안이 워낙 중요하니까 최선의 해결책을 한번 모색해보자는 견지에서 국장급 협의를 추진했습니다, 협의를 거쳐 일본 측도 국장급으로 하겠다고…."]

일본의 큰 태도변화는 어렵겠지만, 수출규제 100일 만의 통상분야 첫 고위급 협의라는 점은 주목할 만합니다.

우리 정부는 규제 철회 등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WTO 재판 절차인 패널설치 수순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