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아베 “지소미아 종료돼도 지장 없어”…中 함정 日 입항
입력 2019.10.10 (21:14) 수정 2019.10.10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베 “지소미아 종료돼도 지장 없어”…中 함정 日 입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상황에서 아베 총리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가 종료돼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주 북한의 SLBM 발사 당시 일본 정부의 혼선을 두고 일부러 한 말로 보입니다.

대신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거듭 언급하며 중일 관계에 강한 의욕을 보였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일 일본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 2발을 발사했고 이 중 1발이 자기네 배타적경제수역에 떨어졌다고 서둘러 발표했다가 수정하는 등 하루종일 우왕좌왕했습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지난 2일 : "2발의 탄도미사일이 발사됐다고 말씀드렸는데 1발의 탄도미사일이 발사돼 2개로 분리된 뒤 낙하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에 대해 일본 국회와 언론에서도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지소미아 종료 선언 등 최근 한일 두 나라의 연대 부족으로 북한 미사일 초기 분석에 실패했다는 추궁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자체 정보뿐 아니라 미국과도 협력하고 있다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지소미아 종료로 일본의 방위에 직접적인 지장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렇게 지소미아 종료 우려를 축소하는 대신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공을 들였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교류를 확대해 중·일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고 중·일 신시대를 열어가겠습니다."]

중국 매체들도 아베 총리가 보름 사이에 세 차례나 중일관계를 언급했다며 두 나라 관계개선을 위한 강력한 신호라고 전했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 함정이 자위대 관함식 참가를 위해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중국의 일본 관함식 참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아베 총리는 또 다음 달 국회해산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야당을 겨냥해 개헌 논의에 동참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이제는 힘으로라도 평화헌법 개정을 밀어붙이겠다는 예고로 읽힙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아베 “지소미아 종료돼도 지장 없어”…中 함정 日 입항
    • 입력 2019.10.10 (21:14)
    • 수정 2019.10.10 (21:51)
    뉴스 9
아베 “지소미아 종료돼도 지장 없어”…中 함정 日 입항
[앵커]

이런 상황에서 아베 총리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가 종료돼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주 북한의 SLBM 발사 당시 일본 정부의 혼선을 두고 일부러 한 말로 보입니다.

대신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거듭 언급하며 중일 관계에 강한 의욕을 보였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일 일본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 2발을 발사했고 이 중 1발이 자기네 배타적경제수역에 떨어졌다고 서둘러 발표했다가 수정하는 등 하루종일 우왕좌왕했습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지난 2일 : "2발의 탄도미사일이 발사됐다고 말씀드렸는데 1발의 탄도미사일이 발사돼 2개로 분리된 뒤 낙하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에 대해 일본 국회와 언론에서도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지소미아 종료 선언 등 최근 한일 두 나라의 연대 부족으로 북한 미사일 초기 분석에 실패했다는 추궁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자체 정보뿐 아니라 미국과도 협력하고 있다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지소미아 종료로 일본의 방위에 직접적인 지장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렇게 지소미아 종료 우려를 축소하는 대신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공을 들였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교류를 확대해 중·일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고 중·일 신시대를 열어가겠습니다."]

중국 매체들도 아베 총리가 보름 사이에 세 차례나 중일관계를 언급했다며 두 나라 관계개선을 위한 강력한 신호라고 전했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 함정이 자위대 관함식 참가를 위해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중국의 일본 관함식 참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아베 총리는 또 다음 달 국회해산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야당을 겨냥해 개헌 논의에 동참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이제는 힘으로라도 평화헌법 개정을 밀어붙이겠다는 예고로 읽힙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