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벨문학상에 올가 토카르추크·페터 한트케
입력 2019.10.10 (21:41) 수정 2019.10.10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노벨문학상에 올가 토카르추크·페터 한트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미투' 파문으로 노벨문학상 수상자 발표가 무산돼, 지난해와 올해 수상자가 오늘(10일) 동시에 발표됐습니다.

2018년 노벨문학상은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 2019년 문학상은 오스트리아 작가 페터 한트케에게 각각 돌아갔습니다.

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해 늦게 발표된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가 선정됐습니다.

[매츠 말름/스웨덴 한림원 상임이사 :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입니다."]

1962년 폴란드에서 태어난 작가는 어린 시절 도서관 사서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작가의 꿈을 키웠습니다.

1993년 첫 소설을 발표한 이후 내놓는 작품마다 호평을 받으며 90년대 폴란드 문학의 큰 발견이란 찬사를 받았고, 지난해 '플라이츠'로 세계적인 문학상인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했습니다.

[매츠 말름/스웨덴 한림원 상임이사 : "해박한 지식과 열정으로 삶의 형태로서의 경계를 넘나드는 서사적 상상력을 보여줬습니다."]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의 영광은 오스트리아 작가 페터 한트케에게 돌아갔습니다.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난 작가는 어린 시절 전쟁과 궁핍 속에서 불우하게 성장했습니다.

전통극 형식에 반기를 든 첫 희곡 '관객모독'으로 주목 받았고, 이후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 '소망 없는 불행' 등 잇단 문제작으로 찬사와 비판을 동시에 받으며 우리 시대 가장 전위적인 작가로 명성을 얻었습니다.

[매츠 말름/스웨덴 한림원 상임이사 : "언어적 독창성으로 인간 경험의 주변성과 특수성을 탐험한 영향력 있는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지난해 미투 파문으로 수상자를 내지 못한 스웨덴 한림원은 2018년과 19년 수상자를 동시에 발표했습니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립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노벨문학상에 올가 토카르추크·페터 한트케
    • 입력 2019.10.10 (21:41)
    • 수정 2019.10.10 (21:52)
    뉴스 9
노벨문학상에 올가 토카르추크·페터 한트케
[앵커]

지난해 '미투' 파문으로 노벨문학상 수상자 발표가 무산돼, 지난해와 올해 수상자가 오늘(10일) 동시에 발표됐습니다.

2018년 노벨문학상은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 2019년 문학상은 오스트리아 작가 페터 한트케에게 각각 돌아갔습니다.

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해 늦게 발표된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가 선정됐습니다.

[매츠 말름/스웨덴 한림원 상임이사 :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입니다."]

1962년 폴란드에서 태어난 작가는 어린 시절 도서관 사서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작가의 꿈을 키웠습니다.

1993년 첫 소설을 발표한 이후 내놓는 작품마다 호평을 받으며 90년대 폴란드 문학의 큰 발견이란 찬사를 받았고, 지난해 '플라이츠'로 세계적인 문학상인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했습니다.

[매츠 말름/스웨덴 한림원 상임이사 : "해박한 지식과 열정으로 삶의 형태로서의 경계를 넘나드는 서사적 상상력을 보여줬습니다."]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의 영광은 오스트리아 작가 페터 한트케에게 돌아갔습니다.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난 작가는 어린 시절 전쟁과 궁핍 속에서 불우하게 성장했습니다.

전통극 형식에 반기를 든 첫 희곡 '관객모독'으로 주목 받았고, 이후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 '소망 없는 불행' 등 잇단 문제작으로 찬사와 비판을 동시에 받으며 우리 시대 가장 전위적인 작가로 명성을 얻었습니다.

[매츠 말름/스웨덴 한림원 상임이사 : "언어적 독창성으로 인간 경험의 주변성과 특수성을 탐험한 영향력 있는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지난해 미투 파문으로 수상자를 내지 못한 스웨덴 한림원은 2018년과 19년 수상자를 동시에 발표했습니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립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