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갑다 친구야! 양보는 없다!”
입력 2019.10.10 (21:49) 수정 2019.10.10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반갑다 친구야! 양보는 없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모레 막을 올리는 프로배구 V리그는 초중고 동창이자 프로에서 함께 뛰었던 세 감독의 만남이 화제입니다.

이미 지도력을 인정받은 최태웅 감독을 향해 새내기 사령탑인 석진욱과 장병철 감독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30년 지기 절친답게 세 감독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나란히 포즈를 취했습니다.

이미 컵대회에서 치열한 승부의 세계를 맛본 감독 3인방은 우정은 잠시 잊고 선의의 경쟁을 다짐합니다.

[석진욱/OK저축은행 감독 : "친구는 친구고, 코트 안에 들어가면 다 이기고 싶습니다. 다 이기고 싶다니까요."]

[장병철/한국전력 감독 : "(두 감독 상대로) 최소 4승 2패 정도 하려고 계획 중입니다."]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 : "좀 봐줘! 우리에게 너무 심하게 하지 말고!"]

석진욱 감독은 두 번이나 우승한 최태웅 감독에게 배울 점이 많지만, 어록만큼은 너무 닭살이 돋는다며 거부했습니다.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작전타임 : "너희 지면 두 번 지는 거야. 배구도 지는 거지만 너희 자존심도 지는 거야."]

[석진욱/OK저축은행 감독 : "저건 아니다 싶어서 안 하려고 하는 게 멘트더라고요. 너무 닭살 돋아서 조금만 자제하면 최고의 감독이 될 것 같습니다."]

과거 삼성화재 왕조를 합작했던 44살 동갑내기 삼총사의 지략 대결이 배구 보는 재미를 더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반갑다 친구야! 양보는 없다!”
    • 입력 2019.10.10 (21:49)
    • 수정 2019.10.10 (21:54)
    뉴스 9
“반갑다 친구야! 양보는 없다!”
[앵커]

모레 막을 올리는 프로배구 V리그는 초중고 동창이자 프로에서 함께 뛰었던 세 감독의 만남이 화제입니다.

이미 지도력을 인정받은 최태웅 감독을 향해 새내기 사령탑인 석진욱과 장병철 감독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30년 지기 절친답게 세 감독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나란히 포즈를 취했습니다.

이미 컵대회에서 치열한 승부의 세계를 맛본 감독 3인방은 우정은 잠시 잊고 선의의 경쟁을 다짐합니다.

[석진욱/OK저축은행 감독 : "친구는 친구고, 코트 안에 들어가면 다 이기고 싶습니다. 다 이기고 싶다니까요."]

[장병철/한국전력 감독 : "(두 감독 상대로) 최소 4승 2패 정도 하려고 계획 중입니다."]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 : "좀 봐줘! 우리에게 너무 심하게 하지 말고!"]

석진욱 감독은 두 번이나 우승한 최태웅 감독에게 배울 점이 많지만, 어록만큼은 너무 닭살이 돋는다며 거부했습니다.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작전타임 : "너희 지면 두 번 지는 거야. 배구도 지는 거지만 너희 자존심도 지는 거야."]

[석진욱/OK저축은행 감독 : "저건 아니다 싶어서 안 하려고 하는 게 멘트더라고요. 너무 닭살 돋아서 조금만 자제하면 최고의 감독이 될 것 같습니다."]

과거 삼성화재 왕조를 합작했던 44살 동갑내기 삼총사의 지략 대결이 배구 보는 재미를 더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