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 출국하려던 육군 간부 가방서 실탄 발견
입력 2019.10.11 (02:54) 사회
인천국제공항을 출국하려던 한 육군 간부의 가방에서 실탄이 발견됐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 2분 인천공항 제1터미널 검색실에서 수하물을 확인하던 한 직원이 실탄 2발과 탄피 1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실탄과 탄피는 육군 제1항공여단 소속 A 준위의 가방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실탄의 종류는 M60 기관총 7.62㎜로 알려졌으며, A 준위는 수개월 전 사격훈련 뒤 실탄과 탄피를 챙겨 가방에 놔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준위가 현역 군인인 점을 들어 사건을 군 수사당국에 넘겼습니다.

군 수사당국은 A 준위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천공항 출국하려던 육군 간부 가방서 실탄 발견
    • 입력 2019.10.11 (02:54)
    사회
인천국제공항을 출국하려던 한 육군 간부의 가방에서 실탄이 발견됐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 2분 인천공항 제1터미널 검색실에서 수하물을 확인하던 한 직원이 실탄 2발과 탄피 1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실탄과 탄피는 육군 제1항공여단 소속 A 준위의 가방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실탄의 종류는 M60 기관총 7.62㎜로 알려졌으며, A 준위는 수개월 전 사격훈련 뒤 실탄과 탄피를 챙겨 가방에 놔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준위가 현역 군인인 점을 들어 사건을 군 수사당국에 넘겼습니다.

군 수사당국은 A 준위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