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큼 다가온 가을, 제주는 축제 중
입력 2019.10.12 (18:01) 수정 2019.10.12 (22:39) 지역뉴스(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성큼 다가온 가을, 제주는 축제 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며
어느새 성큼 다가온 가을이
느껴지는데요.
주말을 맞아
도내 곳곳에선
제주의 속살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축제가 펼쳐졌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마기에 올라
가상현실 체험용 고글을 쓰자
눈앞에 경마장이 펼쳐집니다.

직접 기수가 돼
힘껏 경마에 출전해보는
체험 행사입니다.

말을 직접 타보는
승마 체험장도 아이들로 북적입니다.

제주마의
콧잔등을 쓰다듬기도 하고,
소 대신 말로 밭을 갈던
제주 옛 모습에도 빠져봅니다.

책으로만 보던 말에 올라탄 아이들은
잊지 못할 추억을 남깁니다.

윤태희/초등학생[인터뷰]
"말 처음 타봤는데 재미있었고 무섭지 않았어요. 또 타고 싶어요!"


[이펙트1] "머리 머리 머리 잡아야 돼! 오 잡았다!"

손으로 직접
광어를 잡아보는 축제도 인깁니다.

바닥에 붙어있는 광어를
낚아채는 아이들도,
지켜보는 어른들도
한껏 들떴습니다.

박수빈 박찬진 [인터뷰]
"광어도 잡고 그림대회도 참가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즐거웠습니다."
"옷은 젖어서 차갑지만 재밌었고 다음에 또 하고 싶어요. 내년에도!"

제주 최대 축제인
탐라문화제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제주 시내 원도심은
그야말로 축제 분위깁니다.

형형색색
달린 물고기 연등이
산지천을 수놓고,
칠선녀 가면을 든 아이들은
아름다운 몸짓으로 춤을 춥니다.

성큼 다가온 가을,
제주는 신명 나는 축제로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 성큼 다가온 가을, 제주는 축제 중
    • 입력 2019.10.12 (18:01)
    • 수정 2019.10.12 (22:39)
    지역뉴스(제주)
성큼 다가온 가을, 제주는 축제 중
[앵커멘트]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며
어느새 성큼 다가온 가을이
느껴지는데요.
주말을 맞아
도내 곳곳에선
제주의 속살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축제가 펼쳐졌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마기에 올라
가상현실 체험용 고글을 쓰자
눈앞에 경마장이 펼쳐집니다.

직접 기수가 돼
힘껏 경마에 출전해보는
체험 행사입니다.

말을 직접 타보는
승마 체험장도 아이들로 북적입니다.

제주마의
콧잔등을 쓰다듬기도 하고,
소 대신 말로 밭을 갈던
제주 옛 모습에도 빠져봅니다.

책으로만 보던 말에 올라탄 아이들은
잊지 못할 추억을 남깁니다.

윤태희/초등학생[인터뷰]
"말 처음 타봤는데 재미있었고 무섭지 않았어요. 또 타고 싶어요!"


[이펙트1] "머리 머리 머리 잡아야 돼! 오 잡았다!"

손으로 직접
광어를 잡아보는 축제도 인깁니다.

바닥에 붙어있는 광어를
낚아채는 아이들도,
지켜보는 어른들도
한껏 들떴습니다.

박수빈 박찬진 [인터뷰]
"광어도 잡고 그림대회도 참가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즐거웠습니다."
"옷은 젖어서 차갑지만 재밌었고 다음에 또 하고 싶어요. 내년에도!"

제주 최대 축제인
탐라문화제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제주 시내 원도심은
그야말로 축제 분위깁니다.

형형색색
달린 물고기 연등이
산지천을 수놓고,
칠선녀 가면을 든 아이들은
아름다운 몸짓으로 춤을 춥니다.

성큼 다가온 가을,
제주는 신명 나는 축제로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