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원·연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입력 2019.10.12 (19:04) 수정 2019.10.12 (19: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철원·연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철원과 연천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됐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또다시 확산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야생 감염까지 이어지자,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연천에서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잇따라 확인됐습니다.

환경부는 어제(11일) 오전 강원도 철원 지역의 한 민간인통제구역에서 멧돼지 4마리가 폐사했는데, 이 가운데 1마리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어제 오후엔 경기 연천군의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던 멧돼지가 사살됐는데, 검사 결과 역시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감염된 개체들은 모두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했습니다.

정부는 발견 지점에 대한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2일에 이어 또다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되자,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진단했습니다.

감염 원인이나 전파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관리가 쉽지 않은 야생에서의 전파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야생 멧돼지는 활동성이 강한만큼,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우려가 있습니다.

환경부는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야생멧돼지를 통해 남하했을 가능성은 매우 적은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간접 전파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된 개체들이 남쪽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위해 접경지역의 멧돼지를 집중 포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철원·연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 입력 2019.10.12 (19:04)
    • 수정 2019.10.12 (19:11)
    뉴스 7
철원·연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앵커]

철원과 연천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됐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또다시 확산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야생 감염까지 이어지자,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연천에서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잇따라 확인됐습니다.

환경부는 어제(11일) 오전 강원도 철원 지역의 한 민간인통제구역에서 멧돼지 4마리가 폐사했는데, 이 가운데 1마리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어제 오후엔 경기 연천군의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던 멧돼지가 사살됐는데, 검사 결과 역시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감염된 개체들은 모두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했습니다.

정부는 발견 지점에 대한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2일에 이어 또다시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되자,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진단했습니다.

감염 원인이나 전파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관리가 쉽지 않은 야생에서의 전파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야생 멧돼지는 활동성이 강한만큼,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우려가 있습니다.

환경부는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야생멧돼지를 통해 남하했을 가능성은 매우 적은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간접 전파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된 개체들이 남쪽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위해 접경지역의 멧돼지를 집중 포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