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군사작전 중단 없다”…미, 제재 행정명령 위협
입력 2019.10.12 (21:26) 수정 2019.10.12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터키 “군사작전 중단 없다”…미, 제재 행정명령 위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터키의 쿠르드 공격으로 민간인 피해가 늘면서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지만, 터키는 군사작전을 계속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이에 미국이 경제 제재를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두바이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작전 개시 사흘만에 터키군은 국경에서 10km 가까이 진격하며 쿠르드 마을 13곳을 점령했습니다.

시리아 내전에서 정부군과 맞서 싸우던 반군들까지 쿠르드 지역 점령 작전에 속속 투입되고 있습니다.

[시리아 반군 : "우리는 쿠르드 분리주의자들로부터 메흐라블리 마을을 해방시켰습니다."]

쿠르드 민병대는 여성대원들까지 총동원해 저항하고 있지만, 무기의 열세를 극복하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쿠르드 구호단체는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해 민간인 27명이 숨지고, 30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쿠르드 주민 : "여기는 군인들도 없는 민가인데 박격포가 떨어졌어요. 제 친척이 다쳤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터키는 30여 킬로미터 폭의 안전지대를 확보하기 전까지는 공격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에르도안/터키 대통령 : "쿠르드 민병대는 시리아 현 정부조차 받아들이지 않는 단체입니다.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겁니다."]

미국은 제재 카드를 꺼냈습니다.

터키 정부 당국자를 제재할 수 있는 권한을 미 재무부에 부여하는 행정명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터키가 해서는 안 될 일을 하면, 미국은 전례 없는 제재를 부과할 겁니다."]

또 노르웨이에 이어 네덜란드가 무기 수출을 중단하는 등 유럽 국가들도 터키에 대한 제재에 나섰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터키 “군사작전 중단 없다”…미, 제재 행정명령 위협
    • 입력 2019.10.12 (21:26)
    • 수정 2019.10.12 (22:29)
    뉴스 9
터키 “군사작전 중단 없다”…미, 제재 행정명령 위협
[앵커]

터키의 쿠르드 공격으로 민간인 피해가 늘면서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지만, 터키는 군사작전을 계속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이에 미국이 경제 제재를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두바이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작전 개시 사흘만에 터키군은 국경에서 10km 가까이 진격하며 쿠르드 마을 13곳을 점령했습니다.

시리아 내전에서 정부군과 맞서 싸우던 반군들까지 쿠르드 지역 점령 작전에 속속 투입되고 있습니다.

[시리아 반군 : "우리는 쿠르드 분리주의자들로부터 메흐라블리 마을을 해방시켰습니다."]

쿠르드 민병대는 여성대원들까지 총동원해 저항하고 있지만, 무기의 열세를 극복하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쿠르드 구호단체는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해 민간인 27명이 숨지고, 30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쿠르드 주민 : "여기는 군인들도 없는 민가인데 박격포가 떨어졌어요. 제 친척이 다쳤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터키는 30여 킬로미터 폭의 안전지대를 확보하기 전까지는 공격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에르도안/터키 대통령 : "쿠르드 민병대는 시리아 현 정부조차 받아들이지 않는 단체입니다.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겁니다."]

미국은 제재 카드를 꺼냈습니다.

터키 정부 당국자를 제재할 수 있는 권한을 미 재무부에 부여하는 행정명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터키가 해서는 안 될 일을 하면, 미국은 전례 없는 제재를 부과할 겁니다."]

또 노르웨이에 이어 네덜란드가 무기 수출을 중단하는 등 유럽 국가들도 터키에 대한 제재에 나섰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