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 봉지 없애니 일손 덜고 맛은 더 좋아요"
입력 2019.10.12 (22:20) 수정 2019.10.12 (23:30)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배 주산지인 천안에서는 요즘
만생종인 신고배 수확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일반 농가와 달리
배의 씌우는 봉지를 없앤 곳이 있는데
일손은 덜면서 배 맛은 좋아져
매출이 더 올랐다고 합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ha의 넓은 밭에
먹음직스런 배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수확 시기를 맞아
농민의 손길이 분주한데
일반 배농가와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과거에는 이 농장에서
이런 배 봉지를 한 해 20만 장 이상
사용했지만 3년 전부터 봉지 없이
이렇게 배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햇볕을 충분히 받기 때문에
익는 시기가 열흘 정도 빠르고
비타민 C도 풍부합니다.

당도도 4.7 브릭스로
봉지를 씌워 키운 배보다
3브릭스 가까이 더 높습니다.

농촌진흥청과 손 잡고
3년 동안 시험재배한 결괍니다.

봉지를 씌우지 않으면서
생산비가 30% 절감됐고

품질도 좋아져
지난해에는 일반 배보다
50%이상 비싼 가격에 팔아
2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민동현/무봉지 배 재배 농민[인터뷰]
처음에는 병해충에 취약해서 고생을 많이 했는데 제가 적절히 시기를 맞춰 방제를 잘 마쳐서 이 배를 3년만에 성공시켰습니다.

하지만 과제도 있습니다.

배 표면이 다소 거칠고
붉은 색을 띄다보니 선물용 시장에서는
판로 개척이 쉽지 않습니다.

또 무봉지 재배가 가능한 품종도
황금과 신고배 등으로 한정돼 있습니다.

한점화/ 농촌진흥청 연구관[인터뷰]
"병해충에 강한 품종 육성이 가장 먼저 연구가 되어야 하고 봉지를 씌우지 않았을 때도 병해충 방제를 잘 할 수 있는 재배기술을 개발해서.."

농촌진흥청은
껍질색 개선과 방제기술을 보완해
경기도 안성과 전남 나주지역에도
무봉지 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 "배 봉지 없애니 일손 덜고 맛은 더 좋아요"
    • 입력 2019.10.12 (22:20)
    • 수정 2019.10.12 (23:30)
    지역뉴스(대전)
[앵커멘트]
배 주산지인 천안에서는 요즘
만생종인 신고배 수확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일반 농가와 달리
배의 씌우는 봉지를 없앤 곳이 있는데
일손은 덜면서 배 맛은 좋아져
매출이 더 올랐다고 합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ha의 넓은 밭에
먹음직스런 배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수확 시기를 맞아
농민의 손길이 분주한데
일반 배농가와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과거에는 이 농장에서
이런 배 봉지를 한 해 20만 장 이상
사용했지만 3년 전부터 봉지 없이
이렇게 배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햇볕을 충분히 받기 때문에
익는 시기가 열흘 정도 빠르고
비타민 C도 풍부합니다.

당도도 4.7 브릭스로
봉지를 씌워 키운 배보다
3브릭스 가까이 더 높습니다.

농촌진흥청과 손 잡고
3년 동안 시험재배한 결괍니다.

봉지를 씌우지 않으면서
생산비가 30% 절감됐고

품질도 좋아져
지난해에는 일반 배보다
50%이상 비싼 가격에 팔아
2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민동현/무봉지 배 재배 농민[인터뷰]
처음에는 병해충에 취약해서 고생을 많이 했는데 제가 적절히 시기를 맞춰 방제를 잘 마쳐서 이 배를 3년만에 성공시켰습니다.

하지만 과제도 있습니다.

배 표면이 다소 거칠고
붉은 색을 띄다보니 선물용 시장에서는
판로 개척이 쉽지 않습니다.

또 무봉지 재배가 가능한 품종도
황금과 신고배 등으로 한정돼 있습니다.

한점화/ 농촌진흥청 연구관[인터뷰]
"병해충에 강한 품종 육성이 가장 먼저 연구가 되어야 하고 봉지를 씌우지 않았을 때도 병해충 방제를 잘 할 수 있는 재배기술을 개발해서.."

농촌진흥청은
껍질색 개선과 방제기술을 보완해
경기도 안성과 전남 나주지역에도
무봉지 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