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정경심 교수, 검찰 4차 조사 마치고 17시간만에 귀가…사모펀드 의혹·노트북 행방 등 조사
입력 2019.10.13 (02:30) 수정 2019.10.13 (03:01) 사회
정경심 교수, 검찰 4차 조사 마치고 17시간만에 귀가…사모펀드 의혹·노트북 행방 등 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네 번째 검찰 조사를 마치고 오늘(13일) 새벽 귀가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정 교수가 어제(12일) 오전 9시쯤 비공개 소환돼 16시간 50분 동안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1시 50분쯤 귀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교수에 대한 조사는 8시간 40분가량 진행돼 어제 오후 5시 40분쯤 끝났습니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정 교수는 지난 3일과 5일, 8일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검찰이 청사 내 지하 별도 통로로 이동하도록 해 출석 모습은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조사에서 검찰은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사라진 노트북의 행방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핵심이 될 것으로 보고 노트북의 행방을 추적해왔습니다.

검찰은 앞서 조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를 조사해 노트북을 되돌려줬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또, 두 사람이 만난 여의도 호텔의 CCTV도 검증했습니다.

검찰은 이 노트북에 동양대 표창장 위조와 관련한 증거뿐 아니라 사모펀드 관련 자료도 담겼을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 교수는 오늘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를 한 차례 더 추가로 불러 조사한 뒤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다만, 정 교수가 건강상 문제를 호소하고 있어 최대한 신중히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 비리 등 혐의를 받는 조 장관의 동생 조 모 씨에 대해서는 추가 채용 비리 정황 등을 더해 영장을 재청구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경심 교수, 검찰 4차 조사 마치고 17시간만에 귀가…사모펀드 의혹·노트북 행방 등 조사
    • 입력 2019.10.13 (02:30)
    • 수정 2019.10.13 (03:01)
    사회
정경심 교수, 검찰 4차 조사 마치고 17시간만에 귀가…사모펀드 의혹·노트북 행방 등 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네 번째 검찰 조사를 마치고 오늘(13일) 새벽 귀가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정 교수가 어제(12일) 오전 9시쯤 비공개 소환돼 16시간 50분 동안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1시 50분쯤 귀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교수에 대한 조사는 8시간 40분가량 진행돼 어제 오후 5시 40분쯤 끝났습니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정 교수는 지난 3일과 5일, 8일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검찰이 청사 내 지하 별도 통로로 이동하도록 해 출석 모습은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조사에서 검찰은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사라진 노트북의 행방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핵심이 될 것으로 보고 노트북의 행방을 추적해왔습니다.

검찰은 앞서 조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를 조사해 노트북을 되돌려줬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또, 두 사람이 만난 여의도 호텔의 CCTV도 검증했습니다.

검찰은 이 노트북에 동양대 표창장 위조와 관련한 증거뿐 아니라 사모펀드 관련 자료도 담겼을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 교수는 오늘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를 한 차례 더 추가로 불러 조사한 뒤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다만, 정 교수가 건강상 문제를 호소하고 있어 최대한 신중히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 비리 등 혐의를 받는 조 장관의 동생 조 모 씨에 대해서는 추가 채용 비리 정황 등을 더해 영장을 재청구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