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미 한인 여고생, 2020 유스올림픽 쇼트트랙 미국 대표로 선발
입력 2019.10.13 (05:16) 수정 2019.10.13 (05:22) 국제
재미 한인 여고생, 2020 유스올림픽 쇼트트랙 미국 대표로 선발
재미 한인 여고생 차수진(15·미국명 제넬 벨호스트)이 내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2020 동계 유스올림픽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선발돼 화제입니다.

퓨젯사운드 스피드 스케이팅클럽 이창호 헤드코치는 차수진이 지난 4~6일 미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여자 유스부문에서 종합 2위의 성적으로 여자선수 2명, 남자선수 1명에게 주어지는 유스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선발전은 성인 선수들도 함께 참가해 미국 국가대표와 유스올림픽 국가대표를 함께 뽑았습니다.

차수진은 2012년 쇼트트랙에 입문해 퓨젯사운드 스피드 스케이팅클럽에서 꾸준히 훈련받은 끝에 유스올림픽 출전권 획득이라는 성과를 일궈냈습니다.

차수진은 "대회 참가로 결석한 학교 수업을 보충하기 위해 숙제와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한다"면서 "고교 졸업 후에는 명문대에 진학해 좋아하는 전공을 찾아 더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재미 한인 여고생, 2020 유스올림픽 쇼트트랙 미국 대표로 선발
    • 입력 2019.10.13 (05:16)
    • 수정 2019.10.13 (05:22)
    국제
재미 한인 여고생, 2020 유스올림픽 쇼트트랙 미국 대표로 선발
재미 한인 여고생 차수진(15·미국명 제넬 벨호스트)이 내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2020 동계 유스올림픽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선발돼 화제입니다.

퓨젯사운드 스피드 스케이팅클럽 이창호 헤드코치는 차수진이 지난 4~6일 미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여자 유스부문에서 종합 2위의 성적으로 여자선수 2명, 남자선수 1명에게 주어지는 유스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선발전은 성인 선수들도 함께 참가해 미국 국가대표와 유스올림픽 국가대표를 함께 뽑았습니다.

차수진은 2012년 쇼트트랙에 입문해 퓨젯사운드 스피드 스케이팅클럽에서 꾸준히 훈련받은 끝에 유스올림픽 출전권 획득이라는 성과를 일궈냈습니다.

차수진은 "대회 참가로 결석한 학교 수업을 보충하기 위해 숙제와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한다"면서 "고교 졸업 후에는 명문대에 진학해 좋아하는 전공을 찾아 더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