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강력 태풍 日 강타, 피해 속출…“목숨 지켜달라”
입력 2019.10.13 (06:06) 수정 2019.10.13 (09: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초강력 태풍 日 강타, 피해 속출…“목숨 지켜달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12일)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에 상륙한 가운데 예상보다 더 강력한 위력에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19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거대한 회오리바람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앗, 회오리바람이다. (진짜네) 계속 돌잖아. (이게 뭐야?)"]

강풍이 할퀴고 지나간 마을.

뒤집힌 승용차에 타고 있던 40대 운전자가 숨졌고, 주택 여러 채의 지붕이 날아가 어린이 3명을 포함해 5명이 다쳤습니다.

[일본 지바현 주민 : "'쾅' 소리와 동시에 지붕이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려서 '이제 끝이구나'라고 생각했어요."]

갑자기 불어난 물에 승용차와 주택 침수가 잇따랐고, 사납게 흘러내려 가는 강과 하천은 범람 위험 수위를 넘나듭니다.

도심에서도 역류한 물이 마치 분수처럼 쏟아져 나옵니다.

어제 저녁, 일본에 상륙한 '하기비스'는 밤 사이, 도쿄 등 중심부를 관통하며 최대 600mm가 넘는 폭우를 쏟아붓고 있습니다.

NHK는 "수 십년 사이에 가장 위험한 폭우 상황"이라고 전했고, 일본 기상청도 최고 수준인 '경계 레벨 5'를 발령했습니다.

[가지와라 야스지/일본 기상청 예보과장 : "조금이라도 목숨을 건질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행동을 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천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긴급 피난 권고'에 따라 인근 시설로 대피한 가운데

[피난 주민 : "집 지붕이 날아가서 돌아가도 잘 곳이 없어요. 날이 밝으면 한 번 가 봐야죠."]

고립된 사람들에 대한 구조 작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태풍 '하기비스'는 오늘 아침, 일본 수도권을 벗어나 후쿠시마로 향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초강력 태풍 日 강타, 피해 속출…“목숨 지켜달라”
    • 입력 2019.10.13 (06:06)
    • 수정 2019.10.13 (09:59)
    뉴스광장 1부
초강력 태풍 日 강타, 피해 속출…“목숨 지켜달라”
[앵커]

어제(12일)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에 상륙한 가운데 예상보다 더 강력한 위력에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19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거대한 회오리바람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앗, 회오리바람이다. (진짜네) 계속 돌잖아. (이게 뭐야?)"]

강풍이 할퀴고 지나간 마을.

뒤집힌 승용차에 타고 있던 40대 운전자가 숨졌고, 주택 여러 채의 지붕이 날아가 어린이 3명을 포함해 5명이 다쳤습니다.

[일본 지바현 주민 : "'쾅' 소리와 동시에 지붕이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려서 '이제 끝이구나'라고 생각했어요."]

갑자기 불어난 물에 승용차와 주택 침수가 잇따랐고, 사납게 흘러내려 가는 강과 하천은 범람 위험 수위를 넘나듭니다.

도심에서도 역류한 물이 마치 분수처럼 쏟아져 나옵니다.

어제 저녁, 일본에 상륙한 '하기비스'는 밤 사이, 도쿄 등 중심부를 관통하며 최대 600mm가 넘는 폭우를 쏟아붓고 있습니다.

NHK는 "수 십년 사이에 가장 위험한 폭우 상황"이라고 전했고, 일본 기상청도 최고 수준인 '경계 레벨 5'를 발령했습니다.

[가지와라 야스지/일본 기상청 예보과장 : "조금이라도 목숨을 건질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행동을 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천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긴급 피난 권고'에 따라 인근 시설로 대피한 가운데

[피난 주민 : "집 지붕이 날아가서 돌아가도 잘 곳이 없어요. 날이 밝으면 한 번 가 봐야죠."]

고립된 사람들에 대한 구조 작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태풍 '하기비스'는 오늘 아침, 일본 수도권을 벗어나 후쿠시마로 향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