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낚시 욕심에…” 반복되는 추락사고
입력 2019.10.13 (07:08) 수정 2019.10.13 (07:24)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낚시 욕심에…” 반복되는 추락사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세요? 재난방송센터의 김현경입니다.

바다낚시철을 맞은 요즘 갯바위나 방파제 주변에서 낚시객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상당수는 출입을 금지하는 곳에서 벌어졌는데 관리나 단속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윤양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6일, 울산의 한 항구 테트라포드 사이로 소방대원들이 구조활동을 합니다.

낚시를 하던 남성이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겁니다.

테트라포드는 파도나 해일로부터 방파제를 보호하기 위해 쌓아둔 콘크리트 구조물입니다.

표면이 둥글고 이끼도 많이 껴 미끄러운 데다 바닥까지 깊이는 6미터 가까이 됩니다.

한번 빠지면 사람들이 쉽게 올라오지 못하는 높입니다.

낚시금지구역이라는 팻말이 있지만 사람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테트라포드 쪽으로 넘어다닙니다.

사람들이 위험을 감수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낚시객/음성변조 : "여기가 잘 되니까. 잘 되니까 여기로 온 거죠."]

[낚시객/음성변조 : "보통 잡으면 잘 잡는 사람이 1인당 100마리 이상 잡는다고."]

낚시객 뿐만 아니라, 사진을 찍거나 좀 더 가까이에서 바다를 구경하기 위해 관광객들도 이곳에 많이 오릅니다.

지자체는 위험성을 알지만 이들의 행동을 막을 방법이 없습니다.

[해양경찰서 관계자/음성변조 : "낚시객들이 테트라포드에서 너무 위험하게 하면 순찰 중에 저희가 안전 계도하는 정도만 하고 있거든요. 관련 법규상 그거를 제재하는 법규는 없어요."]

잇따르고 있는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대책과 함께, 낚시객이나 관광객들도 안전수칙을 지키는 의식변화가 필요합니다.
  • “낚시 욕심에…” 반복되는 추락사고
    • 입력 2019.10.13 (07:08)
    • 수정 2019.10.13 (07:24)
    KBS 재난방송센터
“낚시 욕심에…” 반복되는 추락사고
[앵커]

안녕하세요? 재난방송센터의 김현경입니다.

바다낚시철을 맞은 요즘 갯바위나 방파제 주변에서 낚시객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상당수는 출입을 금지하는 곳에서 벌어졌는데 관리나 단속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윤양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6일, 울산의 한 항구 테트라포드 사이로 소방대원들이 구조활동을 합니다.

낚시를 하던 남성이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겁니다.

테트라포드는 파도나 해일로부터 방파제를 보호하기 위해 쌓아둔 콘크리트 구조물입니다.

표면이 둥글고 이끼도 많이 껴 미끄러운 데다 바닥까지 깊이는 6미터 가까이 됩니다.

한번 빠지면 사람들이 쉽게 올라오지 못하는 높입니다.

낚시금지구역이라는 팻말이 있지만 사람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테트라포드 쪽으로 넘어다닙니다.

사람들이 위험을 감수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낚시객/음성변조 : "여기가 잘 되니까. 잘 되니까 여기로 온 거죠."]

[낚시객/음성변조 : "보통 잡으면 잘 잡는 사람이 1인당 100마리 이상 잡는다고."]

낚시객 뿐만 아니라, 사진을 찍거나 좀 더 가까이에서 바다를 구경하기 위해 관광객들도 이곳에 많이 오릅니다.

지자체는 위험성을 알지만 이들의 행동을 막을 방법이 없습니다.

[해양경찰서 관계자/음성변조 : "낚시객들이 테트라포드에서 너무 위험하게 하면 순찰 중에 저희가 안전 계도하는 정도만 하고 있거든요. 관련 법규상 그거를 제재하는 법규는 없어요."]

잇따르고 있는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대책과 함께, 낚시객이나 관광객들도 안전수칙을 지키는 의식변화가 필요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