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기인 줄 알았는데…노인에게 치명적
입력 2019.10.13 (07:11) 수정 2019.10.13 (07:22)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감기인 줄 알았는데…노인에게 치명적
동영상영역 끝
요즘 같은 환절기, 감기에 걸렸는데 잘 낫지 않는다면 폐렴은 아닌지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폐렴은 감기나 독감의 합병증인데, 젊은 연령대에서는 사망자가 많지 않지만 고령층에서 상대적으로 사망자가 훨씬 많습니다.

만 65세 미만 성인의 폐렴 사망자 수는 1년에 10만 명당 2.3명정도이지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10만 명당 207명으로 90배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층의 폐렴 예방접종률은 34.6%에 그쳤습니다.

어린이의 백신 접종률이 거의 100%에 육박하는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입니다.

만 65세 이상의 경우, 폐렴구균 예방 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고, 1회만 접종해도 위험성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폐렴은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감기나 독감이 지속되면서 가래, 호흡곤란 증상 등이 나타난다면 서둘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 감기인 줄 알았는데…노인에게 치명적
    • 입력 2019.10.13 (07:11)
    • 수정 2019.10.13 (07:22)
    KBS 재난방송센터
감기인 줄 알았는데…노인에게 치명적
요즘 같은 환절기, 감기에 걸렸는데 잘 낫지 않는다면 폐렴은 아닌지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폐렴은 감기나 독감의 합병증인데, 젊은 연령대에서는 사망자가 많지 않지만 고령층에서 상대적으로 사망자가 훨씬 많습니다.

만 65세 미만 성인의 폐렴 사망자 수는 1년에 10만 명당 2.3명정도이지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10만 명당 207명으로 90배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층의 폐렴 예방접종률은 34.6%에 그쳤습니다.

어린이의 백신 접종률이 거의 100%에 육박하는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입니다.

만 65세 이상의 경우, 폐렴구균 예방 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고, 1회만 접종해도 위험성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폐렴은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감기나 독감이 지속되면서 가래, 호흡곤란 증상 등이 나타난다면 서둘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