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고령서 공장 화재 피해 확인하려던 40대 추락해 숨져
입력 2019.10.13 (08:11) 수정 2019.10.13 (08:15) 사회
경북 고령서 공장 화재 피해 확인하려던 40대 추락해 숨져
어제(12일) 밤 11시 10분쯤 경북 고령군 다산면 주물공단 안에 있는 한 금속 공장에서 화재 피해 상황을 확인하려던 공장 관계자 44살 A씨가 지붕에서 10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경북 고령경찰서는 이날 밤 9시 10분쯤 공장에서 불이 나 40여 분만에 진화됐지만, 잔불이 있는지 확인하려던 A씨가 10m 높이의 건물 지붕에 올라갔다가 지붕이 무너지면서 떨어져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공장의 불로 벽면 패널 등이 타 소방서 추산 5백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경북 고령서 공장 화재 피해 확인하려던 40대 추락해 숨져
    • 입력 2019.10.13 (08:11)
    • 수정 2019.10.13 (08:15)
    사회
경북 고령서 공장 화재 피해 확인하려던 40대 추락해 숨져
어제(12일) 밤 11시 10분쯤 경북 고령군 다산면 주물공단 안에 있는 한 금속 공장에서 화재 피해 상황을 확인하려던 공장 관계자 44살 A씨가 지붕에서 10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경북 고령경찰서는 이날 밤 9시 10분쯤 공장에서 불이 나 40여 분만에 진화됐지만, 잔불이 있는지 확인하려던 A씨가 10m 높이의 건물 지붕에 올라갔다가 지붕이 무너지면서 떨어져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공장의 불로 벽면 패널 등이 타 소방서 추산 5백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