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훨체어·유모차도 간다”…국립공원 ‘무장애’ 탐방시설 확대
입력 2019.10.13 (12:00) 사회
“훨체어·유모차도 간다”…국립공원 ‘무장애’ 탐방시설 확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휠체어나 유모차로도 이동이 가능한 이른바 무장애 탐방시설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립공원공단은 다음 달까지 북한산과 지리산 등 모두 5개, 2.6km 구간에 추가로 탐방로를 조성하고, 2023년까지 무장애 탐방로 구간을 기존 42개에서 68개로 늘릴 계획입니다.

2001년부터 지금까지 턱이나 계단을 없애 평탄하게 조성한 탐방로는 20개 국립공원에 42개 구간, 길이로는 42.2 km입니다.

무장애 야영장도 현재 89동에서 2023년 201동까지 늘립니다. 무장애 야영지는 교통약자들이 쉽게 야영을 할 수 있도록 야영지뿐 아니라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높낮이 차이를 없앴습니다.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8월 변산반도 고사포 해변에 도입한 수상 휠체어와 같은 해변 체험시설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 캡처]
  • “훨체어·유모차도 간다”…국립공원 ‘무장애’ 탐방시설 확대
    • 입력 2019.10.13 (12:00)
    사회
“훨체어·유모차도 간다”…국립공원 ‘무장애’ 탐방시설 확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휠체어나 유모차로도 이동이 가능한 이른바 무장애 탐방시설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립공원공단은 다음 달까지 북한산과 지리산 등 모두 5개, 2.6km 구간에 추가로 탐방로를 조성하고, 2023년까지 무장애 탐방로 구간을 기존 42개에서 68개로 늘릴 계획입니다.

2001년부터 지금까지 턱이나 계단을 없애 평탄하게 조성한 탐방로는 20개 국립공원에 42개 구간, 길이로는 42.2 km입니다.

무장애 야영장도 현재 89동에서 2023년 201동까지 늘립니다. 무장애 야영지는 교통약자들이 쉽게 야영을 할 수 있도록 야영지뿐 아니라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높낮이 차이를 없앴습니다.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8월 변산반도 고사포 해변에 도입한 수상 휠체어와 같은 해변 체험시설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 캡처]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