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강타 피해 속출…24명 사망·실종
입력 2019.10.13 (12:05) 수정 2019.10.13 (21: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강타 피해 속출…24명 사망·실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12일) 오후 일본 열도에 상륙한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는 예상보다 강력해 인명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하기비스'는 밤 사이에도 폭우를 쏟아내며 지금까지 24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도로가 온통 물바다입니다.

강한 바람에 몸을 가누기 조차 힘듭니다.

일본 열도에 상륙한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는 밤사이 수도권 간토지방에 많은 비를 쏟아냈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에는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강풍에 승용차가 뒤집히며 40대 운전자가 숨졌고 주택들의 지붕이 날아가 어린이 등 주민들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일본 지바현 주민 : "'쾅' 소리와 동시에 지붕이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려서 '이제 끝이구나'라고 생각했어요."]

예상보다 강력했던 태풍 '하기비스'로 현재까지 24명이 숨지거나 실종되고 부상자도 124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강풍으로 인한 정전도 이어져 27만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NHK는 "수 십년 사이에 가장 위험한 폭우 상황"이라고 전했고, 일본 기상청도 최고 수준인 '경계 레벨 5'를 발령했습니다.

[가지와라 야스지/일본 기상청 예보과장/어제 : "조금이라도 목숨을 건질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행동을 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천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긴급 피난 권고'에 따라 인근 시설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태풍 '하기비스'는 세력이 약화돼 오늘 저녁쯤 온대성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일본 기상청은 예상했습니다.

KBS 뉴스 기현정입니다.
  •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강타 피해 속출…24명 사망·실종
    • 입력 2019.10.13 (12:05)
    • 수정 2019.10.13 (21:57)
    뉴스 12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강타 피해 속출…24명 사망·실종
[앵커]

어제(12일) 오후 일본 열도에 상륙한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는 예상보다 강력해 인명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하기비스'는 밤 사이에도 폭우를 쏟아내며 지금까지 24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도로가 온통 물바다입니다.

강한 바람에 몸을 가누기 조차 힘듭니다.

일본 열도에 상륙한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는 밤사이 수도권 간토지방에 많은 비를 쏟아냈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에는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강풍에 승용차가 뒤집히며 40대 운전자가 숨졌고 주택들의 지붕이 날아가 어린이 등 주민들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일본 지바현 주민 : "'쾅' 소리와 동시에 지붕이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려서 '이제 끝이구나'라고 생각했어요."]

예상보다 강력했던 태풍 '하기비스'로 현재까지 24명이 숨지거나 실종되고 부상자도 124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강풍으로 인한 정전도 이어져 27만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NHK는 "수 십년 사이에 가장 위험한 폭우 상황"이라고 전했고, 일본 기상청도 최고 수준인 '경계 레벨 5'를 발령했습니다.

[가지와라 야스지/일본 기상청 예보과장/어제 : "조금이라도 목숨을 건질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행동을 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천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긴급 피난 권고'에 따라 인근 시설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태풍 '하기비스'는 세력이 약화돼 오늘 저녁쯤 온대성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일본 기상청은 예상했습니다.

KBS 뉴스 기현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