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갈등 야기 송구…검찰 개혁 끝까지 매진”
입력 2019.10.15 (06:03) 수정 2019.10.15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갈등 야기 송구…검찰 개혁 끝까지 매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직후 첫 회의에서 두 차례에 걸쳐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검찰 개혁을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면서, 광장에서 보여준 역량을 통합과 민생 경제에 모아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은 아쉬움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습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러면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난 건 아니라고 했습니다.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은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일이라고 평가하면서, 개혁의 큰 발걸음을 뗐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계속 개혁의 주체가 돼 달라, 법무부는 이달 안으로 과제를 마무리해달라고 했습니다.

검찰개혁과 함께 공정의 가치는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라며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했고, 언론은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스스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다면서 그 자체만으로도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젠 광장에서 보여주신 역량을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조 장관은 그제 검찰 개혁 방안을 확정한 당정청 회의가 끝난 뒤 문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밝혔고 대통령은 이를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흔들림 없는 검찰 개혁과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정 가치의 실현, 그리고 민생 경제 행보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문 대통령 “갈등 야기 송구…검찰 개혁 끝까지 매진”
    • 입력 2019.10.15 (06:03)
    • 수정 2019.10.15 (07:25)
    뉴스광장 1부
문 대통령 “갈등 야기 송구…검찰 개혁 끝까지 매진”
[앵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직후 첫 회의에서 두 차례에 걸쳐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검찰 개혁을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면서, 광장에서 보여준 역량을 통합과 민생 경제에 모아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은 아쉬움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습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러면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난 건 아니라고 했습니다.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은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일이라고 평가하면서, 개혁의 큰 발걸음을 뗐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계속 개혁의 주체가 돼 달라, 법무부는 이달 안으로 과제를 마무리해달라고 했습니다.

검찰개혁과 함께 공정의 가치는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라며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했고, 언론은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스스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다면서 그 자체만으로도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젠 광장에서 보여주신 역량을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조 장관은 그제 검찰 개혁 방안을 확정한 당정청 회의가 끝난 뒤 문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밝혔고 대통령은 이를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흔들림 없는 검찰 개혁과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정 가치의 실현, 그리고 민생 경제 행보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