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아파트에 웬 버섯?”…시공 하자 갈등
입력 2019.10.15 (19:19) 수정 2019.10.15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새 아파트에 웬 버섯?”…시공 하자 갈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준공 1년도 안 된 새 아파트에서 욕실 문틀이 썩거나 곰팡이가 피고 버섯까지 자라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물에 약한 소재를 욕실에 쓰고 방수 처리를 제대로 안 한 건데, 건설사는 주민들 탓이라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준공된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욕실 문틀 사이로 손가락 두 마디 크기 버섯이 자랐습니다.

문틀을 뜯어보니 나무 문틀 곳곳에 곰팡이가 슬었고, 버섯들이 또다시 생겼습니다.

입주한 지 두세 달 만에 이런 문제가 생겼다고 말합니다.

[피해 입주민/음성변조 : "(버섯이) 8번 정도 났어요. 마지막 버섯 나고 지금 날씨 때문에 안 나고 (뜯으니) 나무가 다 썩어 있었어요. 화장실 쓰는 게 너무 조심스러워서 아예 사용 안 하고 살았거든요."]

또 다른 집도 욕실 문틀 내부가 곰팡이로 까맣게 뒤덮였습니다.

이렇게 욕실 문틀 하자를 접수한 가구가 이 아파트에서만 82 가구나 됩니다.

[피해 입주민 : "(이웃집 욕실 문틀이) 심각할 정도로 많이 부푼 상태고 저희는 물 잘 안 쓰는 경우인데도 그만큼 부풀었고 불편 사항을 신고한 세대가 상당히 많아요."]

해당 문틀은 나무 섬유질을 압착한 MDF와 집성목 소재로 습기에 약합니다.

욕실에 사용하려면 문틀 모서리를 실리콘 등으로 방수 처리해 주는 게 좋습니다.

그러나 건설사 측은 실리콘 작업은 생략해도 되는 시공이라며, 주민들 생활 습관 때문에 욕실 문틀에 물이 들어갔다고 주장합니다.

문틀의 썩은 부분만 보수하겠다는 게 건설사 입장이지만 일부 주민들은 전면 교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건설사 관계자 : "틈 사이로 물이 좀 들어간 것 아닌가. 실리콘 처리하는 게 가장 좋은데 (문) 개폐 과정에서 문제 될 수 있고 해서 (안 했습니다). 과정만 봤을 때는 전혀 문제가 없고요. 생활습관 정도에 따라 물이 유입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고요."]

최근 3년간 국토교통부 하자 심사 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아파트 하자는 약 만천 여건, 올해 상반기에만 2천 2백여 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새 아파트에 웬 버섯?”…시공 하자 갈등
    • 입력 2019.10.15 (19:19)
    • 수정 2019.10.15 (19:53)
    뉴스 7
“새 아파트에 웬 버섯?”…시공 하자 갈등
[앵커]

준공 1년도 안 된 새 아파트에서 욕실 문틀이 썩거나 곰팡이가 피고 버섯까지 자라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물에 약한 소재를 욕실에 쓰고 방수 처리를 제대로 안 한 건데, 건설사는 주민들 탓이라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준공된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욕실 문틀 사이로 손가락 두 마디 크기 버섯이 자랐습니다.

문틀을 뜯어보니 나무 문틀 곳곳에 곰팡이가 슬었고, 버섯들이 또다시 생겼습니다.

입주한 지 두세 달 만에 이런 문제가 생겼다고 말합니다.

[피해 입주민/음성변조 : "(버섯이) 8번 정도 났어요. 마지막 버섯 나고 지금 날씨 때문에 안 나고 (뜯으니) 나무가 다 썩어 있었어요. 화장실 쓰는 게 너무 조심스러워서 아예 사용 안 하고 살았거든요."]

또 다른 집도 욕실 문틀 내부가 곰팡이로 까맣게 뒤덮였습니다.

이렇게 욕실 문틀 하자를 접수한 가구가 이 아파트에서만 82 가구나 됩니다.

[피해 입주민 : "(이웃집 욕실 문틀이) 심각할 정도로 많이 부푼 상태고 저희는 물 잘 안 쓰는 경우인데도 그만큼 부풀었고 불편 사항을 신고한 세대가 상당히 많아요."]

해당 문틀은 나무 섬유질을 압착한 MDF와 집성목 소재로 습기에 약합니다.

욕실에 사용하려면 문틀 모서리를 실리콘 등으로 방수 처리해 주는 게 좋습니다.

그러나 건설사 측은 실리콘 작업은 생략해도 되는 시공이라며, 주민들 생활 습관 때문에 욕실 문틀에 물이 들어갔다고 주장합니다.

문틀의 썩은 부분만 보수하겠다는 게 건설사 입장이지만 일부 주민들은 전면 교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건설사 관계자 : "틈 사이로 물이 좀 들어간 것 아닌가. 실리콘 처리하는 게 가장 좋은데 (문) 개폐 과정에서 문제 될 수 있고 해서 (안 했습니다). 과정만 봤을 때는 전혀 문제가 없고요. 생활습관 정도에 따라 물이 유입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고요."]

최근 3년간 국토교통부 하자 심사 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아파트 하자는 약 만천 여건, 올해 상반기에만 2천 2백여 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