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건후] 아내 외도 의심도 모자라…컵라면에 농약까지 탄 남편
입력 2019.10.17 (07:00) 사건후
[사건후] 아내 외도 의심도 모자라…컵라면에 농약까지 탄 남편
A(65) 씨와 B(50·여) 씨는 부부 사이로 두 사람은 결혼한 지 20년이 넘었다.

비록 두 사람 사이에 15년이라는 나이 차이가 났지만, A 씨와 B 씨의 결혼 생활은 다른 어떤 부부보다도 행복했다. A 씨는 일찍 결혼한 부인이 공부를 더 할 수 있도록 교육 기회를 제공해주는 등 남편 역할에 충실했다.

하지만 영원히 행복할 것 같던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A 씨가 부인의 외도를 의심하면서 결국 사달이 나고 만다.

경찰 관계자는 “농사를 짓는 A 씨는 아내가 직장 생활을 하면서 외도를 한다고 생각하면서 이 부부의 불행이 시작된다”며 “경찰 조사결과 아내의 외도 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직장을 다니면서 아내가 종종 늦게 귀가하는 경우가 생기자 A 씨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기 시작했고 흉기까지 동원해 아내에게 자백하라고 윽박질렀다. 두 사람은 이 문제로 수년간 갈등을 겪으며 서로에게 감정이 격해진다. 그러던 중 A 씨는 평소 아내가 즐겨 먹던 컵라면에 농약을 주입, 아내를 살해하기로 마음먹고 이를 실행해 옮긴다. 하지만 A 씨의 범행은 부인에게 발각되면서 막을 내린다.

경찰 관계자는 “아내는 자신이 먹는 음식물에 남편이 농약을 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집에서 음식을 먹지 못하는 등 상당한 불안감과 정신적인 고통을 느끼며 지냈다”며 “아내는 남편의 이 같은 행위가 멈추지 않자 농약을 탄 음식물을 증거로 보존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1월 충남 홍성군의 한 주택.

집에서 컵라면을 먹으려던 B 씨는 컵라면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 남편의 범죄가 계속되자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B 씨가 보존하고 있던 컵라면과 음식물 등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 농약 검출 사실을 통보받았다. A 씨는 살인미수와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됐고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다며 A 씨는 항소했고,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16일 A 씨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수차례에 걸쳐 피해자에게 농약을 먹이려 시도했고 농약이 신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비춰볼 때 위험성이 낮다고 볼 수 없다"면서도 "주입한 농약 양이 치사량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고 피고인이 20년 이상 남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려고 노력한 점 등을 고려하면 원심 형이 무거워 부당해 보인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 [사건후] 아내 외도 의심도 모자라…컵라면에 농약까지 탄 남편
    • 입력 2019.10.17 (07:00)
    사건후
[사건후] 아내 외도 의심도 모자라…컵라면에 농약까지 탄 남편
A(65) 씨와 B(50·여) 씨는 부부 사이로 두 사람은 결혼한 지 20년이 넘었다.

비록 두 사람 사이에 15년이라는 나이 차이가 났지만, A 씨와 B 씨의 결혼 생활은 다른 어떤 부부보다도 행복했다. A 씨는 일찍 결혼한 부인이 공부를 더 할 수 있도록 교육 기회를 제공해주는 등 남편 역할에 충실했다.

하지만 영원히 행복할 것 같던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A 씨가 부인의 외도를 의심하면서 결국 사달이 나고 만다.

경찰 관계자는 “농사를 짓는 A 씨는 아내가 직장 생활을 하면서 외도를 한다고 생각하면서 이 부부의 불행이 시작된다”며 “경찰 조사결과 아내의 외도 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직장을 다니면서 아내가 종종 늦게 귀가하는 경우가 생기자 A 씨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기 시작했고 흉기까지 동원해 아내에게 자백하라고 윽박질렀다. 두 사람은 이 문제로 수년간 갈등을 겪으며 서로에게 감정이 격해진다. 그러던 중 A 씨는 평소 아내가 즐겨 먹던 컵라면에 농약을 주입, 아내를 살해하기로 마음먹고 이를 실행해 옮긴다. 하지만 A 씨의 범행은 부인에게 발각되면서 막을 내린다.

경찰 관계자는 “아내는 자신이 먹는 음식물에 남편이 농약을 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집에서 음식을 먹지 못하는 등 상당한 불안감과 정신적인 고통을 느끼며 지냈다”며 “아내는 남편의 이 같은 행위가 멈추지 않자 농약을 탄 음식물을 증거로 보존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1월 충남 홍성군의 한 주택.

집에서 컵라면을 먹으려던 B 씨는 컵라면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 남편의 범죄가 계속되자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B 씨가 보존하고 있던 컵라면과 음식물 등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 농약 검출 사실을 통보받았다. A 씨는 살인미수와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됐고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다며 A 씨는 항소했고,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16일 A 씨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수차례에 걸쳐 피해자에게 농약을 먹이려 시도했고 농약이 신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비춰볼 때 위험성이 낮다고 볼 수 없다"면서도 "주입한 농약 양이 치사량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고 피고인이 20년 이상 남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려고 노력한 점 등을 고려하면 원심 형이 무거워 부당해 보인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