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인생샷’ 찍고 SNS 올렸더니…신고·과태료는 왜?
입력 2019.10.17 (08:32) 수정 2019.10.17 (09:0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인생샷’ 찍고 SNS 올렸더니…신고·과태료는 왜?
동영상영역 끝
[기자]

요즘 나들이하기 딱 좋은 계절이죠.

점점 물들어가는 단풍에 은빛 장관이 펼쳐지는 억새까지.

이런 곳에 가면 그냥 떠날 수는 없죠.

근사한 사진 하나 남기고 싶은데요.

나도 이른바 '인생샷' 한 번 찍어야겠다!고 이리 저리 포토존을 찾아보신 분들 많으시죠?

그런데 이럴때 조심하셔야 합니다.

어떤 상황일까요?

현장으로 가보시죠.

[리포트]

경기도 외곽의 한 기차역입니다.

여객 열차는 서지도 않고 관광명소도 없는 탓에 인적이 뜸했던 곳인데요.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소문 듣고 와서 그런지 드문드문 와요. 젊은이들 데이트 코스고 그러니까 사진도 찍기도 하고 그러는 거겠죠."]

[인근 주민/음성변조 : "외국인들이 핫플레이스라고 사진 찍으러 오더라고요. 태국, 일본 사람들 와요."]

이른바 '인생사진 명소'로 인근 터널이 입소문을 타면서부터인데요.

[인근 주민/음성변조 : "날마다 다녀요. 날마다. 젊은 사람들이 사진 찍으러 와. 저기 굴다리 찍는다고 거기 들어가고 하더라고요."]

[인근 주민/음성변조 : "저기 터널 안에서 찍는 모양이 예뻐서 북한산 나오는 배경하고 예뻐서 연인들이나 가족들이 많이 찾는다고 알고 있거든요."]

대체 사진이 얼마나 잘 나오길래 싶으시죠?

자, 이 터널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철길과 좁은 터널 너머로 펼쳐지는 북한산 자락.

한 폭의 그림 같은데요.

이 같은 풍경을 사진 한 장에 담을 수 있는 '인생샷' 명소, 나도 한 번 가봐야겠다 싶으신가요?

그런 생각 드셨다면, 지금부터 주목하셔야 합니다.

사실 이 터널, 들어가면 안 되는 곳이라고 하는데요.

함부로 들어갔다간 과태료를 물게 된다는 경고 안내문이 곳곳에 보입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사람이 어지간히 다녀야지 철길에 그래서 열차 오면 어쩌려고. 그러니까 써 붙여 놨지."]

평소 기차가 잘 다니지 않아서 폐 선로로 오해하고 있지만, 비정기적으로 기차가 다니기 때문에 철길에 올라서는 것뿐만 아니라 철길 부근으로 들어가기만 해도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 관계자/음성변조 : "1회 25만 원, 철도 안전법에 근거해서 저희가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어요. 1회 25만 원, 2회 50만 원, 3회 100만 원 이런 식으로 부과하고 있어요."]

과태료도 과태료지만 자칫 사고의 위험까지 있습니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선로에 들어가는 거 자체가 안 되는 거거든요. 폐선으로 알고 들어가시는 게 사실 잘못된 내용인데 일단은 폐선이 아니고 언제든지 운행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말씀드리는 거거든요."]

실제로 올들어 이 터널에 들어갔다가 과태료를 낸 경우는 10여 건이 넘습니다.

이미 사진을 찍어서 SNS에 올리신 분들도 신고가 들어가면 철도 안전법에 따라 벌금를 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신고와 민원이 잇따르자 철도공사는 통행금지 경고문을 설치했고 지자체에서도 부랴부랴 과태료 부과 안내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고양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유명해진 지가 2~3년 됐고요. 저희도 시 차원에서 현수막을 (걸어서) 사진 촬영하지 말라고. 잘못하면 과태료 부과된다고 이렇게 알려드리고 있고요."]

SNS 등에서 인생샷 명소로 떠오른 철길 사진을 올렸다가 이런 연락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철길 사진 게시자/음성변조 : "게시하고 얼마 안 돼서 그 연락을 받았어요. 철도청이라고 하면서 신고가 들어왔다고 연락을 달라고 하더라고요. 어떤 제재 현수막도 없었고 출입 금지 그런 시설물도 전혀 없었거든요."]

이번엔 서울의 한 공원으로 가보겠습니다.

평일에도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모인 이유는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강지우/경기도 광명시 : "지금 여기가 SNS에서 너무 핫해서 특히 핑크 뮬리가 너무 핫해서 오게 됐습니다. 친구랑 여기서 인생샷 남기고 싶어서 왔습니다."]

[김한슬/경기도 성남시 : "가을 느낌이 가장 많이 나는 곳이고 워낙 유명한 곳이잖아요. 그래서 한 번 같이 와보고 싶어서 왔어요."]

핑크뮬리와 억새, 코스모스까지 가을을 느끼기에 충분하죠?

넓은 공원 곳곳에선 친구, 연인, 가족 할 것 없이 가을을 배경으로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는데요.

서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광경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김봉진/서울시 종로구 : "좋은 사진 찍으려고 사람들이 들어가서 발로 뭉갠 자국인 것 같은데 성인이라면 조금 사진이 덜 나오더라도 기분 좋게 볼 수 있게 공중도덕이나 기본적인 에티켓을 지켜줘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강지우/경기도 광명시 : "인생샷을 남기시는 것까지는 좋은데 훼손은 안하셨으면 좋겠어요. 딱 그 선에서만 다들 인생샷을 남겼으면 좋겠습니다."]

SNS 게시물에 '좋아요' 숫자를 더 높이려다 위험천만한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야경 사진 명소로 알려진 이 성곽길에선 아슬아슬한 상황도 자주 벌어진다고 합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안내방송이 원래는 성벽에 올라가지 말라고 하는데 이제 사람들이 무시하니까 아예 (지키는) 누군가가 계신 것 같고 '어떤 옷 입으신 여자분, 남자분' 이렇게 지적을 해서 내려오라고 (방송) 하더라고요."]

그래도 남는 건 사진 한 장이라고 생각 하시는 분들, 이른바 '인생 사진' 남기는 것도 좋지만 안전과 서로간의 에티켓, 먼저 지켜야 하지 않을까요?
  • [뉴스 따라잡기] ‘인생샷’ 찍고 SNS 올렸더니…신고·과태료는 왜?
    • 입력 2019.10.17 (08:32)
    • 수정 2019.10.17 (09:03)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인생샷’ 찍고 SNS 올렸더니…신고·과태료는 왜?
[기자]

요즘 나들이하기 딱 좋은 계절이죠.

점점 물들어가는 단풍에 은빛 장관이 펼쳐지는 억새까지.

이런 곳에 가면 그냥 떠날 수는 없죠.

근사한 사진 하나 남기고 싶은데요.

나도 이른바 '인생샷' 한 번 찍어야겠다!고 이리 저리 포토존을 찾아보신 분들 많으시죠?

그런데 이럴때 조심하셔야 합니다.

어떤 상황일까요?

현장으로 가보시죠.

[리포트]

경기도 외곽의 한 기차역입니다.

여객 열차는 서지도 않고 관광명소도 없는 탓에 인적이 뜸했던 곳인데요.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소문 듣고 와서 그런지 드문드문 와요. 젊은이들 데이트 코스고 그러니까 사진도 찍기도 하고 그러는 거겠죠."]

[인근 주민/음성변조 : "외국인들이 핫플레이스라고 사진 찍으러 오더라고요. 태국, 일본 사람들 와요."]

이른바 '인생사진 명소'로 인근 터널이 입소문을 타면서부터인데요.

[인근 주민/음성변조 : "날마다 다녀요. 날마다. 젊은 사람들이 사진 찍으러 와. 저기 굴다리 찍는다고 거기 들어가고 하더라고요."]

[인근 주민/음성변조 : "저기 터널 안에서 찍는 모양이 예뻐서 북한산 나오는 배경하고 예뻐서 연인들이나 가족들이 많이 찾는다고 알고 있거든요."]

대체 사진이 얼마나 잘 나오길래 싶으시죠?

자, 이 터널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철길과 좁은 터널 너머로 펼쳐지는 북한산 자락.

한 폭의 그림 같은데요.

이 같은 풍경을 사진 한 장에 담을 수 있는 '인생샷' 명소, 나도 한 번 가봐야겠다 싶으신가요?

그런 생각 드셨다면, 지금부터 주목하셔야 합니다.

사실 이 터널, 들어가면 안 되는 곳이라고 하는데요.

함부로 들어갔다간 과태료를 물게 된다는 경고 안내문이 곳곳에 보입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사람이 어지간히 다녀야지 철길에 그래서 열차 오면 어쩌려고. 그러니까 써 붙여 놨지."]

평소 기차가 잘 다니지 않아서 폐 선로로 오해하고 있지만, 비정기적으로 기차가 다니기 때문에 철길에 올라서는 것뿐만 아니라 철길 부근으로 들어가기만 해도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 관계자/음성변조 : "1회 25만 원, 철도 안전법에 근거해서 저희가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어요. 1회 25만 원, 2회 50만 원, 3회 100만 원 이런 식으로 부과하고 있어요."]

과태료도 과태료지만 자칫 사고의 위험까지 있습니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선로에 들어가는 거 자체가 안 되는 거거든요. 폐선으로 알고 들어가시는 게 사실 잘못된 내용인데 일단은 폐선이 아니고 언제든지 운행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말씀드리는 거거든요."]

실제로 올들어 이 터널에 들어갔다가 과태료를 낸 경우는 10여 건이 넘습니다.

이미 사진을 찍어서 SNS에 올리신 분들도 신고가 들어가면 철도 안전법에 따라 벌금를 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신고와 민원이 잇따르자 철도공사는 통행금지 경고문을 설치했고 지자체에서도 부랴부랴 과태료 부과 안내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고양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유명해진 지가 2~3년 됐고요. 저희도 시 차원에서 현수막을 (걸어서) 사진 촬영하지 말라고. 잘못하면 과태료 부과된다고 이렇게 알려드리고 있고요."]

SNS 등에서 인생샷 명소로 떠오른 철길 사진을 올렸다가 이런 연락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철길 사진 게시자/음성변조 : "게시하고 얼마 안 돼서 그 연락을 받았어요. 철도청이라고 하면서 신고가 들어왔다고 연락을 달라고 하더라고요. 어떤 제재 현수막도 없었고 출입 금지 그런 시설물도 전혀 없었거든요."]

이번엔 서울의 한 공원으로 가보겠습니다.

평일에도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모인 이유는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강지우/경기도 광명시 : "지금 여기가 SNS에서 너무 핫해서 특히 핑크 뮬리가 너무 핫해서 오게 됐습니다. 친구랑 여기서 인생샷 남기고 싶어서 왔습니다."]

[김한슬/경기도 성남시 : "가을 느낌이 가장 많이 나는 곳이고 워낙 유명한 곳이잖아요. 그래서 한 번 같이 와보고 싶어서 왔어요."]

핑크뮬리와 억새, 코스모스까지 가을을 느끼기에 충분하죠?

넓은 공원 곳곳에선 친구, 연인, 가족 할 것 없이 가을을 배경으로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는데요.

서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광경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김봉진/서울시 종로구 : "좋은 사진 찍으려고 사람들이 들어가서 발로 뭉갠 자국인 것 같은데 성인이라면 조금 사진이 덜 나오더라도 기분 좋게 볼 수 있게 공중도덕이나 기본적인 에티켓을 지켜줘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강지우/경기도 광명시 : "인생샷을 남기시는 것까지는 좋은데 훼손은 안하셨으면 좋겠어요. 딱 그 선에서만 다들 인생샷을 남겼으면 좋겠습니다."]

SNS 게시물에 '좋아요' 숫자를 더 높이려다 위험천만한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야경 사진 명소로 알려진 이 성곽길에선 아슬아슬한 상황도 자주 벌어진다고 합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안내방송이 원래는 성벽에 올라가지 말라고 하는데 이제 사람들이 무시하니까 아예 (지키는) 누군가가 계신 것 같고 '어떤 옷 입으신 여자분, 남자분' 이렇게 지적을 해서 내려오라고 (방송) 하더라고요."]

그래도 남는 건 사진 한 장이라고 생각 하시는 분들, 이른바 '인생 사진' 남기는 것도 좋지만 안전과 서로간의 에티켓, 먼저 지켜야 하지 않을까요?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