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위 0.1%·2만 명’과 ‘하위 27%·629만 명’의 소득 같아”
입력 2019.10.17 (08:52) 수정 2019.10.17 (09:08) 경제
“‘상위 0.1%·2만 명’과 ‘하위 27%·629만 명’의 소득 같아”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임대소득 등을 합친 통합소득 기준으로 상위 0.1%에 속하는 2만 2천여 명의 전체 소득과 하위 27% 구간인 629만 5천 명의 전체 소득이 같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의 '2017 귀속연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소득자 2만 2천482명의 평균소득은 1인당 14억 7천400만 원으로 파악됐습니다.

중위 소득(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은 2천301만 원으로 상위 0.1% 소득자가 중위소득의 64배를 번 셈입니다.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을 합친 것으로, 사실상 근로소득자와 자영업자 등 개인의 전체 소득을 의미합니다.

고소득자의 경우 통합소득이 근로소득을 웃돌았지만, 소득이 낮을수록 통합소득이 근로소득을 밑도는 추세도 나타났습니다.

통합소득 상위 0.1%(2만 2천482명)의 1인당 연평균소득(14억 7천400만 원)은 근로소득 상위 0.1%(1만 8천5명)의 1인당 연평균 근로소득(총급여 기준)인 8억 871만 원보다 82.3% 많았습니다.

반면 중위(50%) 구간의 1인당 통합소득(2천301만 원)은 중위 근로소득(2천572만 원)보다 오히려 적었습니다.

전체 평균소득 역시 1인당 통합소득(3천438만 원)이 근로소득(3천519만 원)보다 낮았습니다.

근로소득자를 제외한 나머지 자영업자 등 447만 명을 추가해 소득 규모 순으로 천분위로 줄을 세워보면, 소득증가분이 상위권에 특히 집중되고 있음이 드러났습니다.

또한, 이자·배당·부동산 임대·사업·근로·기타 소득을 모두 합산한 통합소득을 보면, 단순한 근로소득보다 소득 격차가 훨씬 더 크게 벌어졌습니다.

상위 0.1% 구간에 속하는 통합소득자 2만 2천482명은 33조 1천390억 원의 소득을 올려 전체 통합소득(772조 8천643억 원)의 4.3%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이는 통합소득 하위 27%(상위 73~100%) 구간에 속하는 629만 5천80명의 총 통합소득(34조 8천838억 원)에 육박하는 수준입니다.

이에 비해, 근로소득자는 상위 0.1%(1만 8천5명)의 소득이 총 14조 5천609억 원으로 전체 근로소득의 2.3%를 차지했고, 하위 17%(324만 997명)의 전체 근로소득(15조 4천924억 원)과 맞먹는 수준이었습니다.

김정우 의원은 "2017년까지 집계된 근로소득과 사업·이자·배당소득 등이 포함된 통합소득을 비교하면 소득 양극화 실태가 더 명확히 나타난다"며 "성장의 결실을 중산층과 저소득층에 이전해 다시 내수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정책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상위 0.1%·2만 명’과 ‘하위 27%·629만 명’의 소득 같아”
    • 입력 2019.10.17 (08:52)
    • 수정 2019.10.17 (09:08)
    경제
“‘상위 0.1%·2만 명’과 ‘하위 27%·629만 명’의 소득 같아”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임대소득 등을 합친 통합소득 기준으로 상위 0.1%에 속하는 2만 2천여 명의 전체 소득과 하위 27% 구간인 629만 5천 명의 전체 소득이 같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의 '2017 귀속연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소득자 2만 2천482명의 평균소득은 1인당 14억 7천400만 원으로 파악됐습니다.

중위 소득(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은 2천301만 원으로 상위 0.1% 소득자가 중위소득의 64배를 번 셈입니다.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을 합친 것으로, 사실상 근로소득자와 자영업자 등 개인의 전체 소득을 의미합니다.

고소득자의 경우 통합소득이 근로소득을 웃돌았지만, 소득이 낮을수록 통합소득이 근로소득을 밑도는 추세도 나타났습니다.

통합소득 상위 0.1%(2만 2천482명)의 1인당 연평균소득(14억 7천400만 원)은 근로소득 상위 0.1%(1만 8천5명)의 1인당 연평균 근로소득(총급여 기준)인 8억 871만 원보다 82.3% 많았습니다.

반면 중위(50%) 구간의 1인당 통합소득(2천301만 원)은 중위 근로소득(2천572만 원)보다 오히려 적었습니다.

전체 평균소득 역시 1인당 통합소득(3천438만 원)이 근로소득(3천519만 원)보다 낮았습니다.

근로소득자를 제외한 나머지 자영업자 등 447만 명을 추가해 소득 규모 순으로 천분위로 줄을 세워보면, 소득증가분이 상위권에 특히 집중되고 있음이 드러났습니다.

또한, 이자·배당·부동산 임대·사업·근로·기타 소득을 모두 합산한 통합소득을 보면, 단순한 근로소득보다 소득 격차가 훨씬 더 크게 벌어졌습니다.

상위 0.1% 구간에 속하는 통합소득자 2만 2천482명은 33조 1천390억 원의 소득을 올려 전체 통합소득(772조 8천643억 원)의 4.3%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이는 통합소득 하위 27%(상위 73~100%) 구간에 속하는 629만 5천80명의 총 통합소득(34조 8천838억 원)에 육박하는 수준입니다.

이에 비해, 근로소득자는 상위 0.1%(1만 8천5명)의 소득이 총 14조 5천609억 원으로 전체 근로소득의 2.3%를 차지했고, 하위 17%(324만 997명)의 전체 근로소득(15조 4천924억 원)과 맞먹는 수준이었습니다.

김정우 의원은 "2017년까지 집계된 근로소득과 사업·이자·배당소득 등이 포함된 통합소득을 비교하면 소득 양극화 실태가 더 명확히 나타난다"며 "성장의 결실을 중산층과 저소득층에 이전해 다시 내수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정책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