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IN] 인도에서 양파를 수출 금지했더니…
입력 2019.10.17 (10:48) 수정 2019.10.17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IN] 인도에서 양파를 수출 금지했더니…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인에게 김치가 있다면 인도인들에겐 카레가 있습니다.

카레에 빠질 수 없는 재료인 '양파'는 인도에서 매우 각별한 식재료라는데요.

얼마 전, 인도 정부가 이 양파 수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주변 국가들까지 파장이 일고 있다고 합니다.

무슨 일이지 지구촌 인에서 살펴보시죠.

[리포트]

각종 향신료를 넣어 만든 인도의 대표 음식. 카레!

서민들이 가정에서 즐겨 먹는 요리로, 밥과 먹기도 하고 찌바띠라는 밀가루 빵과 함께 먹기도 하는데요.

카레에서 빠질 수 없는 재료 중 하나는 달큰하면서도 쌉싸름한 맛을 내주는 '양파'입니다.

그 맛을 대체할 작물이 없어 카레 문화권 인도에서 양파는 매우 각별한 채소인데요.

인도인의 양파 소비량은 1인당 연간 13.5㎏으로 전 세계 평균의 2배가 넘습니다.

많이 먹는 만큼 생산량도 많아 인도는 중국 다음 가는 세계 2위 양파 생산국이자 최대 양파 수출국 중 한 곳인데요.

그런데 지난달 말, 인도 정부가 양파 수출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램 빌라 파산/인도 식품부 장관 : "9월 29일에 정부는 두 가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나는 재고 제한이고, 다른 하나는 양파의 수출 금지입니다. 이러한 결정에 따라 밀수 단속도 강화될 것입니다."]

올해 홍수 피해로 양파 생산량이 감소해, 최근 가격이 급등한 것이 원인인데요.

지난달 인도의 양파 가격은 1㎏당 평균 45루피로, 6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쉬탈/인도 주민/9월 25일 : "15~20일 전만 해도 50루피(약 830원)이였던 양파 가격이 100루피(약 1,700원)까지 올랐어요. 어떤 곳은 80루피(약 1,400원)도 있다던데, 가계 부담이 커졌습니다. 양파 가격이 너무 비싸요."]

인도의 양파 수출 금지령은 이웃 국가들까지 술렁이게 했습니다.

자국 양파 수요의 3분의 1을 인도에서 수입해 온 방글라데시의 양팟값은 1㎏당 우리 돈 430원에서 천863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셰이크 하시나/방글라데시 총리 : "현재 방글라데시는 양파로 인해 곤란한 상황입니다. 마약 양파 수출을 금지한다면 양파 없는 상태로 계속될 겁니다. 미리 통지가 있었다면 다른 국가로부터 수입을 준비했을 겁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중국, 이집트 등에서 급히 양파 수입에 나서는 한편 양팟값에 보조금을 지급하기 시작했습니다.

스리랑카의 양파 가격 또한 1주일 새 50%가 올라 1㎏당 300루피(2천 원)를 기록했고, 지난해 16만7000톤의 인도산 양파를 수입했던 네팔에서도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주변국들은 조속히 양파 수출이 재개되길 바라고 있지만 11월 중순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인도 양파 수출업자 협회가 '양팟값이 내려야 수출을 재개할 수 있을텐데, 여름에 심은 양파가 시장에 출시되기 전까지 의미 있는 가격 하락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기 때문인데요.

[나우샤드 알리/양파 수출업자 : "정부가 양파 수출금지법을 계속 유지한다면, 일단 며칠 안에 양파 가격은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분기 인도의 양파 수출량은 220만 톤으로 모든 아시아국가 수입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당분간 인도가 양파 수출을 재개할 때까지 아시아의 양파 대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 [지구촌 IN] 인도에서 양파를 수출 금지했더니…
    • 입력 2019.10.17 (10:48)
    • 수정 2019.10.17 (11:06)
    지구촌뉴스
[지구촌 IN] 인도에서 양파를 수출 금지했더니…
[앵커]

한국인에게 김치가 있다면 인도인들에겐 카레가 있습니다.

카레에 빠질 수 없는 재료인 '양파'는 인도에서 매우 각별한 식재료라는데요.

얼마 전, 인도 정부가 이 양파 수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주변 국가들까지 파장이 일고 있다고 합니다.

무슨 일이지 지구촌 인에서 살펴보시죠.

[리포트]

각종 향신료를 넣어 만든 인도의 대표 음식. 카레!

서민들이 가정에서 즐겨 먹는 요리로, 밥과 먹기도 하고 찌바띠라는 밀가루 빵과 함께 먹기도 하는데요.

카레에서 빠질 수 없는 재료 중 하나는 달큰하면서도 쌉싸름한 맛을 내주는 '양파'입니다.

그 맛을 대체할 작물이 없어 카레 문화권 인도에서 양파는 매우 각별한 채소인데요.

인도인의 양파 소비량은 1인당 연간 13.5㎏으로 전 세계 평균의 2배가 넘습니다.

많이 먹는 만큼 생산량도 많아 인도는 중국 다음 가는 세계 2위 양파 생산국이자 최대 양파 수출국 중 한 곳인데요.

그런데 지난달 말, 인도 정부가 양파 수출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램 빌라 파산/인도 식품부 장관 : "9월 29일에 정부는 두 가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나는 재고 제한이고, 다른 하나는 양파의 수출 금지입니다. 이러한 결정에 따라 밀수 단속도 강화될 것입니다."]

올해 홍수 피해로 양파 생산량이 감소해, 최근 가격이 급등한 것이 원인인데요.

지난달 인도의 양파 가격은 1㎏당 평균 45루피로, 6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쉬탈/인도 주민/9월 25일 : "15~20일 전만 해도 50루피(약 830원)이였던 양파 가격이 100루피(약 1,700원)까지 올랐어요. 어떤 곳은 80루피(약 1,400원)도 있다던데, 가계 부담이 커졌습니다. 양파 가격이 너무 비싸요."]

인도의 양파 수출 금지령은 이웃 국가들까지 술렁이게 했습니다.

자국 양파 수요의 3분의 1을 인도에서 수입해 온 방글라데시의 양팟값은 1㎏당 우리 돈 430원에서 천863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셰이크 하시나/방글라데시 총리 : "현재 방글라데시는 양파로 인해 곤란한 상황입니다. 마약 양파 수출을 금지한다면 양파 없는 상태로 계속될 겁니다. 미리 통지가 있었다면 다른 국가로부터 수입을 준비했을 겁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중국, 이집트 등에서 급히 양파 수입에 나서는 한편 양팟값에 보조금을 지급하기 시작했습니다.

스리랑카의 양파 가격 또한 1주일 새 50%가 올라 1㎏당 300루피(2천 원)를 기록했고, 지난해 16만7000톤의 인도산 양파를 수입했던 네팔에서도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주변국들은 조속히 양파 수출이 재개되길 바라고 있지만 11월 중순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인도 양파 수출업자 협회가 '양팟값이 내려야 수출을 재개할 수 있을텐데, 여름에 심은 양파가 시장에 출시되기 전까지 의미 있는 가격 하락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기 때문인데요.

[나우샤드 알리/양파 수출업자 : "정부가 양파 수출금지법을 계속 유지한다면, 일단 며칠 안에 양파 가격은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분기 인도의 양파 수출량은 220만 톤으로 모든 아시아국가 수입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당분간 인도가 양파 수출을 재개할 때까지 아시아의 양파 대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