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입력 2019.10.18 (07:00)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동영상영역 끝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인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17일 대검찰청을 상대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또 한번 변론(?)을 했습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게 아니라 "정국이 이렇게 돼서는 안 되겠다는 '우국충정'의 마음으로 채 의원을 설득하러 간 것뿐이고 폭력 행사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그런 사정을 잘 알고 수사에 임해달라"고 했는데요.

여 의원은 지난 7일에도 자신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등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는 "정치 문제"라면서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이 아니라고 발언을 해서 부적절한 '셀프 변론' 아니냐는 논란을 낳았었죠.

'감금'이 아닌 '설득'이다, 폭력행위는 없었다는 여 의원의 항변, 검찰은 어떤 판단을 내릴까요?
  •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 입력 2019.10.18 (07:00)
    여심야심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인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17일 대검찰청을 상대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또 한번 변론(?)을 했습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게 아니라 "정국이 이렇게 돼서는 안 되겠다는 '우국충정'의 마음으로 채 의원을 설득하러 간 것뿐이고 폭력 행사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그런 사정을 잘 알고 수사에 임해달라"고 했는데요.

여 의원은 지난 7일에도 자신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등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는 "정치 문제"라면서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이 아니라고 발언을 해서 부적절한 '셀프 변론' 아니냐는 논란을 낳았었죠.

'감금'이 아닌 '설득'이다, 폭력행위는 없었다는 여 의원의 항변, 검찰은 어떤 판단을 내릴까요?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