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서울에서 숨진 ‘벨루가’…원래는 이런 동물
입력 2019.10.18 (11:09)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서울에서 숨진 ‘벨루가’…원래는 이런 동물
동영상영역 끝
서울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살던 흰 고래 벨루가가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3년 전인 2016년 4월 같은 곳에서 패혈증으로 다른 벨루가가 폐사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에 숨진 벨루가는 12살 수컷으로 지난 2013년 5월 러시아에서 수입돼 강원도 강릉의 적응장에서 지낸 후 이듬해인 2014년 10월부터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지내왔다.

롯데월드측은 외부 전문가와 함께 폐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고래목에 속하는 벨루가는 최대 몸길이 4.5m, 무게 1.5t으로 평균 수명은 30~35년이다.

벨루가는 돌고래처럼 빠르지는 않지만 하루 동안 수백 킬로미터를 유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그 소리가 아름다워 '바다의 카나리아'라고 불린다.

야생에서 사는 벨루가의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 [영상] 서울에서 숨진 ‘벨루가’…원래는 이런 동물
    • 입력 2019.10.18 (11:09)
    케이야
[영상] 서울에서 숨진 ‘벨루가’…원래는 이런 동물
서울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살던 흰 고래 벨루가가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3년 전인 2016년 4월 같은 곳에서 패혈증으로 다른 벨루가가 폐사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에 숨진 벨루가는 12살 수컷으로 지난 2013년 5월 러시아에서 수입돼 강원도 강릉의 적응장에서 지낸 후 이듬해인 2014년 10월부터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지내왔다.

롯데월드측은 외부 전문가와 함께 폐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고래목에 속하는 벨루가는 최대 몸길이 4.5m, 무게 1.5t으로 평균 수명은 30~35년이다.

벨루가는 돌고래처럼 빠르지는 않지만 하루 동안 수백 킬로미터를 유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그 소리가 아름다워 '바다의 카나리아'라고 불린다.

야생에서 사는 벨루가의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