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아베 만날 듯…“양국 비공개 대화 중”
입력 2019.10.18 (12:00) 수정 2019.10.18 (13:2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아베 만날 듯…“양국 비공개 대화 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 대통령이 이낙연 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아베 일본 총리에게 친서를 보낼 것으로 보입니다.

빠른 시일 안에 한일 갈등을 해결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돌아가자는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관측됩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총리는 다음주 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일본을 방문합니다.

일왕즉위식에 참석하고 아베 총리와 만날 예정입니다.

이 총리는 방일에 앞서 가진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 가능성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물었고 자신은 "네, 써주십시오"라고 답했다는 겁니다.

친서 내용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었지만 현재의 갈등을 풀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자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이 총리는 특히, "두 정상 재직 중에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도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한일 양국 간 협의 사실도 언급했습니다.

비공개 대화를 하고 있는데 양국의 지도자가 후원을 하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징용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으며, 국민들에게 설명할 수 있는 대책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 내용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 총리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일본이 수출 규제를 철회하면 재검토할 수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한일 민간교류 중단에 대해서도 양국 정부가 관계를 개선해 사회 분위기가 변하면 어려운 요인이 없어지지 않겠냐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이 총리의 인터뷰 발언이 청와대와 조정한 것으로 보이며 한국 정부의 대일 메시지 성격을 갖는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아베 만날 듯…“양국 비공개 대화 중”
    • 입력 2019.10.18 (12:00)
    • 수정 2019.10.18 (13:25)
    뉴스 12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아베 만날 듯…“양국 비공개 대화 중”
[앵커]

문 대통령이 이낙연 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아베 일본 총리에게 친서를 보낼 것으로 보입니다.

빠른 시일 안에 한일 갈등을 해결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돌아가자는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관측됩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총리는 다음주 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일본을 방문합니다.

일왕즉위식에 참석하고 아베 총리와 만날 예정입니다.

이 총리는 방일에 앞서 가진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 가능성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물었고 자신은 "네, 써주십시오"라고 답했다는 겁니다.

친서 내용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었지만 현재의 갈등을 풀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자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이 총리는 특히, "두 정상 재직 중에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도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한일 양국 간 협의 사실도 언급했습니다.

비공개 대화를 하고 있는데 양국의 지도자가 후원을 하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징용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으며, 국민들에게 설명할 수 있는 대책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 내용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 총리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일본이 수출 규제를 철회하면 재검토할 수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한일 민간교류 중단에 대해서도 양국 정부가 관계를 개선해 사회 분위기가 변하면 어려운 요인이 없어지지 않겠냐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이 총리의 인터뷰 발언이 청와대와 조정한 것으로 보이며 한국 정부의 대일 메시지 성격을 갖는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