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주총회장 점거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구속영장 기각
입력 2019.10.19 (01:48) 수정 2019.10.19 (02:39) 사회
주주총회장 점거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구속영장 기각
지난 5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장 점거를 주도한 혐의로 검찰이 노조 간부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울산지법 안복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어제(18일)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자가 대부분 범행을 인정하고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며 도주 우려나 증거인멸 가능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라면서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울산지검은 앞선 지난 16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올해 5월 27일부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총 개최일이던 31일까지 조합원 수백명과 함께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이 회관에 입점한 식당과 커피숍 등의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주총 예정 장소이던 한마음회관 기물 파손으로 총 10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고 주총은 장소를 옮겨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렸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측은 당시 마찰이 회사 측이 유도해 벌어진 우발적인 사건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주총회장 점거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구속영장 기각
    • 입력 2019.10.19 (01:48)
    • 수정 2019.10.19 (02:39)
    사회
주주총회장 점거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구속영장 기각
지난 5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장 점거를 주도한 혐의로 검찰이 노조 간부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울산지법 안복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어제(18일)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자가 대부분 범행을 인정하고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며 도주 우려나 증거인멸 가능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라면서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울산지검은 앞선 지난 16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올해 5월 27일부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총 개최일이던 31일까지 조합원 수백명과 함께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이 회관에 입점한 식당과 커피숍 등의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주총 예정 장소이던 한마음회관 기물 파손으로 총 10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고 주총은 장소를 옮겨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렸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측은 당시 마찰이 회사 측이 유도해 벌어진 우발적인 사건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