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경기 연천 민통선 내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11마리째
입력 2019.10.21 (09:40) 수정 2019.10.21 (09:40) 사회
경기 연천 민통선 내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11마리째
경기도 연천의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또 나왔습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어제(20일)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시료를 검출해 분석한 결과 돼지열병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는 11마리로 늘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바이러스 검출로 기존에 정한 집중 사냥 지역과 위험 지역이 일부 변경된다"며 "신속하게 추가 철조망을 설치하고 주변 지역 토양 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경기 연천 민통선 내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11마리째
    • 입력 2019.10.21 (09:40)
    • 수정 2019.10.21 (09:40)
    사회
경기 연천 민통선 내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11마리째
경기도 연천의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또 나왔습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어제(20일)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시료를 검출해 분석한 결과 돼지열병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는 11마리로 늘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바이러스 검출로 기존에 정한 집중 사냥 지역과 위험 지역이 일부 변경된다"며 "신속하게 추가 철조망을 설치하고 주변 지역 토양 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