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美와 개도국 지위 논의…“韓 농업 민감성 고려 필요” 입장 전달
입력 2019.10.23 (09:36) 수정 2019.10.23 (10:2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美와 개도국 지위 논의…“韓 농업 민감성 고려 필요” 입장 전달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 WTO에 개발도상국 혜택을 없앨 것을 촉구하면서 미국 정부에도 해당 국가들이 혜택을 못받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는데요.

우리나라도 그 대상에 해당하는데, 결정 시한이 임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을 방문중인 유명희 산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미 무역대표부에 들어섭니다.

세계무역기구, WTO 개발도상국 지위 유지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을 하루 앞두고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를 만나기 위해섭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과 같이 경제가 발전한 국가들이 개발도상국 혜택을 누리는 것이 WTO 발전과 개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서 만난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도 마찬가지 입장이었습니다.

[유명희/통상교섭본부장 : "미국측은 WTO 개혁 차원에서 개도국 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유 본부장은 우리나라 농업의 민감성이 충분히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개도국 지위 포기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유명희/통상교섭본부장 : "국익을 최우선해 우리나라의 국제 경제적 위치, 그리고 대내외 동향, 국내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히 검토 중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WTO 체제가 망가졌다고 비난하며 백악관 홈페이지에 개혁 제안서까지 올렸습니다.

중국, 멕시코, 한국 등을 거론하며, 90일 안으로 조처가 없으면 해당 국가를 개도국으로 대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마감 시한은 23일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못박은 결정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미 정부의 통상 압박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분위깁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정부, 美와 개도국 지위 논의…“韓 농업 민감성 고려 필요” 입장 전달
    • 입력 2019.10.23 (09:36)
    • 수정 2019.10.23 (10:23)
    930뉴스
정부, 美와 개도국 지위 논의…“韓 농업 민감성 고려 필요” 입장 전달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 WTO에 개발도상국 혜택을 없앨 것을 촉구하면서 미국 정부에도 해당 국가들이 혜택을 못받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는데요.

우리나라도 그 대상에 해당하는데, 결정 시한이 임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을 방문중인 유명희 산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미 무역대표부에 들어섭니다.

세계무역기구, WTO 개발도상국 지위 유지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을 하루 앞두고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를 만나기 위해섭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과 같이 경제가 발전한 국가들이 개발도상국 혜택을 누리는 것이 WTO 발전과 개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서 만난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도 마찬가지 입장이었습니다.

[유명희/통상교섭본부장 : "미국측은 WTO 개혁 차원에서 개도국 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유 본부장은 우리나라 농업의 민감성이 충분히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개도국 지위 포기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유명희/통상교섭본부장 : "국익을 최우선해 우리나라의 국제 경제적 위치, 그리고 대내외 동향, 국내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히 검토 중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WTO 체제가 망가졌다고 비난하며 백악관 홈페이지에 개혁 제안서까지 올렸습니다.

중국, 멕시코, 한국 등을 거론하며, 90일 안으로 조처가 없으면 해당 국가를 개도국으로 대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마감 시한은 23일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못박은 결정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미 정부의 통상 압박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분위깁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