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입력 2019.10.23 (12:10) 수정 2019.10.23 (14: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왕즉위식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총리는 오늘 일본 정계 인사들과 두루 만납니다.

이 총리는 내일로 예정된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 대해 "'대화를 세게 하자'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즉위식을 마친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한 궁정 연회.

이낙연 총리도 참석해 직접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새 시대를 맞아 일본 국민의 행복을 기원한다는 인사를 건넸다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만찬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예정된 아베 총리 면담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한일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는 나오지 않을 거라며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이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측 요구를 한국이 왜 받아들이기 힘든지, 양국의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설명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어떤 합의가 나오긴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와의 면담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예정입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50년이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 걸친 우호 협력의 역사를 훼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죠."]

이 총리의 방일 결과가 한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지가 관심삽니다.

[남관표/주일 대사 : "(일본과) 계속해서 대화를 좀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화가 있다는 것은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게 전제된 것 아니겠습니까."]

이 총리는 오늘 모리 전 총리 등 일본 정계 인사들을 4차례에 걸쳐 만나고, 저녁에는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 입력 2019.10.23 (12:10)
    • 수정 2019.10.23 (14:01)
    뉴스 12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앵커]

일왕즉위식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총리는 오늘 일본 정계 인사들과 두루 만납니다.

이 총리는 내일로 예정된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 대해 "'대화를 세게 하자'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즉위식을 마친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한 궁정 연회.

이낙연 총리도 참석해 직접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새 시대를 맞아 일본 국민의 행복을 기원한다는 인사를 건넸다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만찬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예정된 아베 총리 면담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한일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는 나오지 않을 거라며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이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측 요구를 한국이 왜 받아들이기 힘든지, 양국의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설명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어떤 합의가 나오긴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와의 면담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예정입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50년이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 걸친 우호 협력의 역사를 훼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죠."]

이 총리의 방일 결과가 한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지가 관심삽니다.

[남관표/주일 대사 : "(일본과) 계속해서 대화를 좀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화가 있다는 것은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게 전제된 것 아니겠습니까."]

이 총리는 오늘 모리 전 총리 등 일본 정계 인사들을 4차례에 걸쳐 만나고, 저녁에는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