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정경심 교수 구속…법원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입력 2019.10.24 (06:01) 수정 2019.10.24 (07: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경심 교수 구속…법원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구속됐습니다.

관련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지 약 두달 만입니다.

정 교수가 구속됨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경심 교수가 오늘 새벽 구속 수감됐습니다.

검찰이 지난 8월 27일 강제수사에 나선지 58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의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정 교수에 대한 피의자 심문은 어제 오전 10시30분 시작해 오후 5시 50분쯤 끝났습니다.

송 부장판사는 심문 내용과 기록을 토대로 6시간 넘는 검토 끝에 자정을 조금 넘은 시간에 영장 발부로 결론을 냈습니다.

검찰은 딸 조 모 씨의 위조된 동양대 표창장 등을 입시에 사용한 의혹, 업무상 횡령 등 사모펀드 관련 의혹, 그리고 연구실과 자택 PC 증거인멸 등 모두 11개 범죄 혐의로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앞선 심사에서 검찰은 시각자료까지 준비해 정 교수가 광범위하게 증거를 인멸해 구속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영장에 적힌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특히 심문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그동안 수사가 과도하고 불공정했다며 불구속 재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정 교수의 구속 기한이 최대 20일이기 때문에 구속 상태에서 다른 혐의들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정 교수가 구속되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 조사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에 적용된 혐의 중 일부에 연관됐을 것으로 보고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정경심 교수 구속…법원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 입력 2019.10.24 (06:01)
    • 수정 2019.10.24 (07:48)
    뉴스광장 1부
정경심 교수 구속…법원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앵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구속됐습니다.

관련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지 약 두달 만입니다.

정 교수가 구속됨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경심 교수가 오늘 새벽 구속 수감됐습니다.

검찰이 지난 8월 27일 강제수사에 나선지 58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의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정 교수에 대한 피의자 심문은 어제 오전 10시30분 시작해 오후 5시 50분쯤 끝났습니다.

송 부장판사는 심문 내용과 기록을 토대로 6시간 넘는 검토 끝에 자정을 조금 넘은 시간에 영장 발부로 결론을 냈습니다.

검찰은 딸 조 모 씨의 위조된 동양대 표창장 등을 입시에 사용한 의혹, 업무상 횡령 등 사모펀드 관련 의혹, 그리고 연구실과 자택 PC 증거인멸 등 모두 11개 범죄 혐의로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앞선 심사에서 검찰은 시각자료까지 준비해 정 교수가 광범위하게 증거를 인멸해 구속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영장에 적힌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특히 심문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그동안 수사가 과도하고 불공정했다며 불구속 재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정 교수의 구속 기한이 최대 20일이기 때문에 구속 상태에서 다른 혐의들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정 교수가 구속되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 조사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에 적용된 혐의 중 일부에 연관됐을 것으로 보고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