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질병관리본부, ‘주사 감염’ 알고도…환자는 신고 못 해?
입력 2019.10.25 (06:38) 수정 2019.10.25 (06: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북 상주와 경기 성남의 집단 감염 사고들은 모두 '통증 주사' 조제 과정에서 일어났습니다.

수년째 비슷한 일이 되풀이되는 이유는 보건 당국의 관리 체계가 허술하기 때문이라는 게 KBS 취재진의 결론입니다.

우한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이번 KBS 보도로 처음 알려진 집단 감염 사고들.

공통점은 질병관리본부가 알고도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전 성남시 보건소 담당자/'성남 집단 주사 감염' 담당/음성변조 : "식약처도 뜨뜻미지근하고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도 지역 사례는 안 해 준다, 복지부에 얘기했더니 거기서는 식약처에서 해야 되다고 하고... ]"

주사 감염 환자는 피해 신고를 할 수도 없습니다.

신고 창구가 없어섭니다.

[질병관리본부 상황실 상담원/음성변조 : "긴급상황실입니다. (동네 병원에서 주사 맞고 붓고 염증이 생기면 어디에 신고를 해야 하나요?) 어... 어... 선생님 혹시 의료기관인가요? (환자입니다)."]

주사 감염에 대한 역학 조사는 의사가 요청할 때만, 가능합니다.

[안기종/한국 환자단체연합회 대표 : "감염 사고가 발생한 초기 단계에 국가기관의 전문성이 결합돼서 진실을 빨리 발견하고 그래서 사실을 정확히 분석해서 또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 수 있는 거잖아요. 이게 잘 안 되는 거예요."]

사회적 관심이 쏠리는 대형 사고가 아닌 한 감염 사고 역학 조사에 질병관리본부가 나서는 일은 드뭅니다.

취재진이 2014년 이후 확인한 주사 감염 의심 사례는 110건.

질병관리본부가 직접 감염 경로를 확인했다고 밝힌 사례는 6건에 그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질병관리본부, ‘주사 감염’ 알고도…환자는 신고 못 해?
    • 입력 2019-10-25 06:42:43
    • 수정2019-10-25 06:46:24
    뉴스광장 1부
[앵커]

경북 상주와 경기 성남의 집단 감염 사고들은 모두 '통증 주사' 조제 과정에서 일어났습니다.

수년째 비슷한 일이 되풀이되는 이유는 보건 당국의 관리 체계가 허술하기 때문이라는 게 KBS 취재진의 결론입니다.

우한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이번 KBS 보도로 처음 알려진 집단 감염 사고들.

공통점은 질병관리본부가 알고도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전 성남시 보건소 담당자/'성남 집단 주사 감염' 담당/음성변조 : "식약처도 뜨뜻미지근하고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도 지역 사례는 안 해 준다, 복지부에 얘기했더니 거기서는 식약처에서 해야 되다고 하고... ]"

주사 감염 환자는 피해 신고를 할 수도 없습니다.

신고 창구가 없어섭니다.

[질병관리본부 상황실 상담원/음성변조 : "긴급상황실입니다. (동네 병원에서 주사 맞고 붓고 염증이 생기면 어디에 신고를 해야 하나요?) 어... 어... 선생님 혹시 의료기관인가요? (환자입니다)."]

주사 감염에 대한 역학 조사는 의사가 요청할 때만, 가능합니다.

[안기종/한국 환자단체연합회 대표 : "감염 사고가 발생한 초기 단계에 국가기관의 전문성이 결합돼서 진실을 빨리 발견하고 그래서 사실을 정확히 분석해서 또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 수 있는 거잖아요. 이게 잘 안 되는 거예요."]

사회적 관심이 쏠리는 대형 사고가 아닌 한 감염 사고 역학 조사에 질병관리본부가 나서는 일은 드뭅니다.

취재진이 2014년 이후 확인한 주사 감염 의심 사례는 110건.

질병관리본부가 직접 감염 경로를 확인했다고 밝힌 사례는 6건에 그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