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편견·차별 해소하라!”…거리로 나온 정신질환자
입력 2019.10.26 (22:1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편견·차별 해소하라!”…거리로 나온 정신질환자
동영상영역 끝
병원 침대가 거리에 나왔습니다.

환자복을 입은 정신질환자와 참가자들이 침대를 따라 행진합니다.

["자유가 치유다."]

병원과 집에서 벗어나 거리에서, 사람들에게 '내가 정신질환자'임을 당당히 밝힙니다.

1993년 캐나다에서 시작된 정신질환자들의 축제 '매드 프라이드'가 오늘 서울에서도 열렸습니다.

["제1회 서울 매드 프라이드를 시작합니다."]

행사를 기획한 박목우 씨 역시 조현병 환자입니다.

자신의 병을 받아들이고 정신장애인 등록을 하기까지 20년이 걸렸습니다.

정신질환이 알려지면, 사회로부터 차별과 억압을 받게 되지 않을까 두려웠습니다.

첫 행사인 만큼 모든 시선에서 자유로운 건 아닙니다.

신분 노출을 꺼리는 참가자들은 가면을 썼습니다.

국내에서 한 번이라도 정신질환을 경험해 본 사람은 4명 가운데 1명꼴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신질환이 직업 제한 사유가 되고 막말의 도구로 희화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자막뉴스] “편견·차별 해소하라!”…거리로 나온 정신질환자
    • 입력 2019.10.26 (22:11)
    자막뉴스
[자막뉴스] “편견·차별 해소하라!”…거리로 나온 정신질환자
병원 침대가 거리에 나왔습니다.

환자복을 입은 정신질환자와 참가자들이 침대를 따라 행진합니다.

["자유가 치유다."]

병원과 집에서 벗어나 거리에서, 사람들에게 '내가 정신질환자'임을 당당히 밝힙니다.

1993년 캐나다에서 시작된 정신질환자들의 축제 '매드 프라이드'가 오늘 서울에서도 열렸습니다.

["제1회 서울 매드 프라이드를 시작합니다."]

행사를 기획한 박목우 씨 역시 조현병 환자입니다.

자신의 병을 받아들이고 정신장애인 등록을 하기까지 20년이 걸렸습니다.

정신질환이 알려지면, 사회로부터 차별과 억압을 받게 되지 않을까 두려웠습니다.

첫 행사인 만큼 모든 시선에서 자유로운 건 아닙니다.

신분 노출을 꺼리는 참가자들은 가면을 썼습니다.

국내에서 한 번이라도 정신질환을 경험해 본 사람은 4명 가운데 1명꼴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신질환이 직업 제한 사유가 되고 막말의 도구로 희화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