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EO스코어 “2년새 정치권 출신 공공기관장·감사 급증”
입력 2019.10.27 (10:51) 수정 2019.10.27 (10:52) 경제
CEO스코어 “2년새 정치권 출신 공공기관장·감사 급증”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당과 대선 캠프 인사 등 정계 출신의 공공기관 고위 인사들이 대폭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오늘(27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9월 현재 국내 339개 공공기관에 재임 중인 기관장, 감사, 상임이사 등 총 1천31명의 출신 이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가운데 정계 출신이 62명(6%)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이 맡은 직책 가운데는 감사가 32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관장과 상임이사가 각각 18명과 12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연말 기준)에는 기관장과 감사가 각각 8명과 24명이었는데 약 2년 사이 정계 출신 기관장은 2배 이상, 감사는 33.3% 증가한 것입니다.

정계 출신 기관장 18명 가운데 13명(72%)은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선거캠프 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인사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민주당 출신으로는 원내대표 출신의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정책실장을 지낸 윤태진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이사장, 민주연구원 부원장 출신의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대선 중앙선거대책위 일자리위원장을 맡았던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등이 이에 포함됐습니다.

정계 출신 감사 32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19명(59%)도 범여권 출신 인사로 평가됐습니다.

문 대통령의 선거대책위원회 출신 성식경 한국동서발전 상임감사와 여당 출신 인사 10여명 등이 해당됩니다.

전체 조사 대상(1천31명) 중에는 공공기관 출신이 343명(33.3%)에 달해 가장 많았으며, 관료 출신 257명(24.9%), 학계 출신 101명(9.8%), 세무회계 출신 67명(6.5%), 법조(54명) 등의 순이었습니다.

특히 관료 출신 가운데서는 현재 근무 중인 공공기관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있는 주무부처에 근무했던 인사가 152명에 달했습니다.

주무부처 출신이 아닌 나머지 105명 가운데서는 청와대 출신이 39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김주한 국립대구과학관장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밖에 법조계(19명), 기획재정부(16명), 감사원(12명) 등의 출신도 공공기관의 고위직에 많이 자리 잡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CEO스코어 “2년새 정치권 출신 공공기관장·감사 급증”
    • 입력 2019.10.27 (10:51)
    • 수정 2019.10.27 (10:52)
    경제
CEO스코어 “2년새 정치권 출신 공공기관장·감사 급증”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당과 대선 캠프 인사 등 정계 출신의 공공기관 고위 인사들이 대폭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오늘(27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9월 현재 국내 339개 공공기관에 재임 중인 기관장, 감사, 상임이사 등 총 1천31명의 출신 이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가운데 정계 출신이 62명(6%)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이 맡은 직책 가운데는 감사가 32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관장과 상임이사가 각각 18명과 12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연말 기준)에는 기관장과 감사가 각각 8명과 24명이었는데 약 2년 사이 정계 출신 기관장은 2배 이상, 감사는 33.3% 증가한 것입니다.

정계 출신 기관장 18명 가운데 13명(72%)은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선거캠프 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인사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민주당 출신으로는 원내대표 출신의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정책실장을 지낸 윤태진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이사장, 민주연구원 부원장 출신의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대선 중앙선거대책위 일자리위원장을 맡았던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등이 이에 포함됐습니다.

정계 출신 감사 32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19명(59%)도 범여권 출신 인사로 평가됐습니다.

문 대통령의 선거대책위원회 출신 성식경 한국동서발전 상임감사와 여당 출신 인사 10여명 등이 해당됩니다.

전체 조사 대상(1천31명) 중에는 공공기관 출신이 343명(33.3%)에 달해 가장 많았으며, 관료 출신 257명(24.9%), 학계 출신 101명(9.8%), 세무회계 출신 67명(6.5%), 법조(54명) 등의 순이었습니다.

특히 관료 출신 가운데서는 현재 근무 중인 공공기관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있는 주무부처에 근무했던 인사가 152명에 달했습니다.

주무부처 출신이 아닌 나머지 105명 가운데서는 청와대 출신이 39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김주한 국립대구과학관장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밖에 법조계(19명), 기획재정부(16명), 감사원(12명) 등의 출신도 공공기관의 고위직에 많이 자리 잡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