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창녕군 인근에서 규모 3.4 지진
입력 2019.10.27 (15:40) 수정 2019.10.27 (17:03) 사회
경남 창녕군 인근에서 규모 3.4 지진
오늘 오후 경남 창녕군 인근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 3시 37분쯤 경남 창녕군 남쪽 15km 지역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앙은 북위 35.41도, 동경 128.49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1km입니다.

이번 지진은 지난 7월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3.9 규모의 지진에 이어, 올해 한반도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이번 지진으로 경남 지역에는 진도 4, 경북ㆍ대구 지역에는 진도 3, 부산ㆍ울산ㆍ전남ㆍ전북 등의 지역에는 진도 2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진도 4의 흔들림은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라고 기상청은 설명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지진 발생 직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기상청 제공]
  • 경남 창녕군 인근에서 규모 3.4 지진
    • 입력 2019.10.27 (15:40)
    • 수정 2019.10.27 (17:03)
    사회
경남 창녕군 인근에서 규모 3.4 지진
오늘 오후 경남 창녕군 인근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 3시 37분쯤 경남 창녕군 남쪽 15km 지역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앙은 북위 35.41도, 동경 128.49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1km입니다.

이번 지진은 지난 7월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3.9 규모의 지진에 이어, 올해 한반도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이번 지진으로 경남 지역에는 진도 4, 경북ㆍ대구 지역에는 진도 3, 부산ㆍ울산ㆍ전남ㆍ전북 등의 지역에는 진도 2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진도 4의 흔들림은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라고 기상청은 설명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지진 발생 직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기상청 제공]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