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싸워봐, 기절할 때까지”…동급생들에 둘러싸여 싸움 강요당해
입력 2019.10.30 (12:21) 수정 2019.10.30 (12: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싸워봐, 기절할 때까지”…동급생들에 둘러싸여 싸움 강요당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중고등학생들의 집단 폭행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서울 강남에서도 한 중학생이 동급생들에게 둘러싸인채 싸움을 강요당하고, 폭행을 당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우한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서초동의 한 공원.

서로 장난치는 남학생들 무리 옆에 한 학생이 불안한 듯 서있습니다.

손으로 얼굴과 머리를 툭툭 치고 건드리는데도 아무런 저항없이 가만히 서있습니다.

하교시간이던 오후 4시 10분쯤, 인근의 중학교 4군데에서 온 학생들 십여 명이 15살 A군을 공원 주변 주차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A군 가족은 이들이 A군을 데리고 간 뒤, 동급생과 싸움을 억지로 시켰다고 말합니다.

둘 중 한 명이 기절할 때까지 싸우라고 했다는 겁니다.

[A 군 아버지/음성변조 : "두 명을 선별해서 투견장에 개싸움 붙이듯이 싸움을 붙였다, 그리고 주변에서 둘러 싸서 도망도 못 가게 하고 막 담배를 피면서..."]

30여분 간 이어진 싸움.

A군은 병원에서 '코뼈가 미세하게 골절됐다'는 구두 소견을 받았습니다.

가족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A 군 아버지/음성변조 : "선생님 계신 상황에서도 그 아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가방 낚아채서 두 명이서 끌고 갔고. 이유도 의미도 없이 싸우면서 단지 이 일진 무리들에게 어떤 재미나 노리개 역할밖에 안 되는..."]

당시 현장에 있던 학생들은 집단 폭행 사실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는 관련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경찰 수사 내용을 바탕으로 학교폭력위원회 개최 등 대응 방침을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싸워봐, 기절할 때까지”…동급생들에 둘러싸여 싸움 강요당해
    • 입력 2019.10.30 (12:21)
    • 수정 2019.10.30 (12:28)
    뉴스 12
“싸워봐, 기절할 때까지”…동급생들에 둘러싸여 싸움 강요당해
[앵커]

최근 중고등학생들의 집단 폭행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서울 강남에서도 한 중학생이 동급생들에게 둘러싸인채 싸움을 강요당하고, 폭행을 당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우한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서초동의 한 공원.

서로 장난치는 남학생들 무리 옆에 한 학생이 불안한 듯 서있습니다.

손으로 얼굴과 머리를 툭툭 치고 건드리는데도 아무런 저항없이 가만히 서있습니다.

하교시간이던 오후 4시 10분쯤, 인근의 중학교 4군데에서 온 학생들 십여 명이 15살 A군을 공원 주변 주차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A군 가족은 이들이 A군을 데리고 간 뒤, 동급생과 싸움을 억지로 시켰다고 말합니다.

둘 중 한 명이 기절할 때까지 싸우라고 했다는 겁니다.

[A 군 아버지/음성변조 : "두 명을 선별해서 투견장에 개싸움 붙이듯이 싸움을 붙였다, 그리고 주변에서 둘러 싸서 도망도 못 가게 하고 막 담배를 피면서..."]

30여분 간 이어진 싸움.

A군은 병원에서 '코뼈가 미세하게 골절됐다'는 구두 소견을 받았습니다.

가족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A 군 아버지/음성변조 : "선생님 계신 상황에서도 그 아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가방 낚아채서 두 명이서 끌고 갔고. 이유도 의미도 없이 싸우면서 단지 이 일진 무리들에게 어떤 재미나 노리개 역할밖에 안 되는..."]

당시 현장에 있던 학생들은 집단 폭행 사실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는 관련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경찰 수사 내용을 바탕으로 학교폭력위원회 개최 등 대응 방침을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