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연천군 답곡리 발견 멧돼지 폐사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입력 2019.11.01 (22:06) 사회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나왔습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답곡리 849번지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어제(31일) 낮 12시쯤 인근 주민이 밭 주변에 있는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고 연천군으로 신고했고, 연천군은 초동조치와 시료채취 후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하고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늘 오후 8시 30분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습니다.

현재까지 연천지역에서만 8건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19건으로 늘어났습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검출지점은 민통선에서 약 1.4km 남쪽으로, 지난달 28일 바이러스가 검출된 와초리에서 북쪽으로 약 2.4km 떨어져 있으며 설치중인 2차 울타리 안에 포함된 지점"이라며 "이 지역에서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도 있는 만큼 폐사체 수색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연천군 답곡리 발견 멧돼지 폐사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 입력 2019.11.01 (22:06)
    사회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나왔습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답곡리 849번지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어제(31일) 낮 12시쯤 인근 주민이 밭 주변에 있는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고 연천군으로 신고했고, 연천군은 초동조치와 시료채취 후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하고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늘 오후 8시 30분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습니다.

현재까지 연천지역에서만 8건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19건으로 늘어났습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검출지점은 민통선에서 약 1.4km 남쪽으로, 지난달 28일 바이러스가 검출된 와초리에서 북쪽으로 약 2.4km 떨어져 있으며 설치중인 2차 울타리 안에 포함된 지점"이라며 "이 지역에서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도 있는 만큼 폐사체 수색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