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기무사 문건 목록 추가 공개…“촛불집회 초기부터 무력 진압 논의”
입력 2019.11.04 (21:12) 수정 2019.11.04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2016년 11월과 12월, 군 기무사령부가 만든 보고서 11종의 목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던 당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올라간 기무사의 보고서 제목은, 탄핵소추가결 시 군 조치사항 검토였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세균/국회의장/2016년 12월 :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압도적 과반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가결됐던 2016년 12월 9일.

김관진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에게 동일한 보고서 한 건이 올라갑니다.

군 기무사령부 정보융합실이 가결을 앞두고 작성한 상황 보고서입니다.

보고서의 제목은 '탄핵안 가결시 軍 조치사항 검토'.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이 청와대에서 박 전 대통령을 독대한 날과 보고 시점이 일치합니다.

이보다 나흘 전에는 '주요 보수단체 최근 활동사항'이라는 보고서가 청와대 부속실로 올라갔습니다.

강제 모금 혐의로 구속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검찰에 일기장을 제출한 날에도 보고서 2건이 민정수석실에 제출됐습니다.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약 300건의 보고서 제목과 작성자, 보고 내역 등이 적힌 문서 관리대장을 입수했다며 시민단체 '군 인권센터'가 주장한 내용입니다.

촛불 정국 초기부터 박근혜 정부가 여론 조작과 무력 진압을 논의한 정황을 보여준다고 판단한 11개 문건은 제목과 보고 일자 등을 공개했습니다.

[김형남/군인권센터 정책기획팀장 : "군이 탄핵 기각에 대비해서 계엄령을 선포하는 계획을 세웠다 정도로 지금 알려져 있는데요. 사실은 그때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고 탄핵에 대한 이야기가 처음 나오기 시작할 때부터 진행이 되고 있었다..."]

군 인권센터는 검찰이 이미 해당 문건들을 확보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국방부에 해당 문건의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軍 기무사 문건 목록 추가 공개…“촛불집회 초기부터 무력 진압 논의”
    • 입력 2019-11-04 21:16:14
    • 수정2019-11-04 21:59:24
    뉴스 9
[앵커]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2016년 11월과 12월, 군 기무사령부가 만든 보고서 11종의 목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던 당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올라간 기무사의 보고서 제목은, 탄핵소추가결 시 군 조치사항 검토였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세균/국회의장/2016년 12월 :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압도적 과반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가결됐던 2016년 12월 9일.

김관진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에게 동일한 보고서 한 건이 올라갑니다.

군 기무사령부 정보융합실이 가결을 앞두고 작성한 상황 보고서입니다.

보고서의 제목은 '탄핵안 가결시 軍 조치사항 검토'.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이 청와대에서 박 전 대통령을 독대한 날과 보고 시점이 일치합니다.

이보다 나흘 전에는 '주요 보수단체 최근 활동사항'이라는 보고서가 청와대 부속실로 올라갔습니다.

강제 모금 혐의로 구속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검찰에 일기장을 제출한 날에도 보고서 2건이 민정수석실에 제출됐습니다.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약 300건의 보고서 제목과 작성자, 보고 내역 등이 적힌 문서 관리대장을 입수했다며 시민단체 '군 인권센터'가 주장한 내용입니다.

촛불 정국 초기부터 박근혜 정부가 여론 조작과 무력 진압을 논의한 정황을 보여준다고 판단한 11개 문건은 제목과 보고 일자 등을 공개했습니다.

[김형남/군인권센터 정책기획팀장 : "군이 탄핵 기각에 대비해서 계엄령을 선포하는 계획을 세웠다 정도로 지금 알려져 있는데요. 사실은 그때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고 탄핵에 대한 이야기가 처음 나오기 시작할 때부터 진행이 되고 있었다..."]

군 인권센터는 검찰이 이미 해당 문건들을 확보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국방부에 해당 문건의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