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랩] “핑크하면 여자”, “남자는 핑크지?”…분홍의 역사 (※반전주의)
입력 2019.11.06 (19:04) 수정 2019.11.06 (19:05) 크랩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크랩] “핑크하면 여자”, “남자는 핑크지?”…분홍의 역사 (※반전주의)
동영상영역 끝
여성의 색으로 알고 있는 핑크.

하지만 핑크가 여성의 색이 된 건 그리 오래전 일은 아니라고 합니다. 1910년대까지만 해도 "핑크는 남아, 블루는 여아에게 어울린다"라는 말이 잡지에 실릴 정도였으니까요.

하지만 지금은 맘 카페에서 "우리 아들이 분홍색을 너무 좋아해요. ㅠㅠ" 같은 고민(?) 글이 올라올 만큼 성별에 따른 색상과 그 이미지가 굳어져 버린 게 사실입니다.

핑크는 원래 어떤 색이었고, 어떻게 여성의 색이 된 걸까요? 크랩이 한번 알아봤습니다.

채반석 크리에이터 chaibanseok@gmail.com
  • [크랩] “핑크하면 여자”, “남자는 핑크지?”…분홍의 역사 (※반전주의)
    • 입력 2019.11.06 (19:04)
    • 수정 2019.11.06 (19:05)
    크랩
[크랩] “핑크하면 여자”, “남자는 핑크지?”…분홍의 역사 (※반전주의)
여성의 색으로 알고 있는 핑크.

하지만 핑크가 여성의 색이 된 건 그리 오래전 일은 아니라고 합니다. 1910년대까지만 해도 "핑크는 남아, 블루는 여아에게 어울린다"라는 말이 잡지에 실릴 정도였으니까요.

하지만 지금은 맘 카페에서 "우리 아들이 분홍색을 너무 좋아해요. ㅠㅠ" 같은 고민(?) 글이 올라올 만큼 성별에 따른 색상과 그 이미지가 굳어져 버린 게 사실입니다.

핑크는 원래 어떤 색이었고, 어떻게 여성의 색이 된 걸까요? 크랩이 한번 알아봤습니다.

채반석 크리에이터 chaibanseok@gmail.com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