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입력 2019.11.08 (18:15)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산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단계적 모병제 도입을 제안한 데 대해 오늘(8일)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이 자리에서 공개 발언을 통해 "세계 유일 분단국이고 군사 강국에 둘러싸여 있는 한국에서 모병제로의 전환은 시기상조"라고 말하자, 장경태 청년위원장은 "모병제 전환은 먼 미래의 얘기가 아니라 이제 우리 사회가 고민해야 할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공개 회의석상에서 때 아닌 모병제 찬반 논란에 난감해진 당 지도부.

이인영 원내대표가 일단 공식 논의를 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정치권에서 시작된 모병제 공론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 입력 2019.11.08 (18:15)
    여심야심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더불어민주당 산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단계적 모병제 도입을 제안한 데 대해 오늘(8일)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이 자리에서 공개 발언을 통해 "세계 유일 분단국이고 군사 강국에 둘러싸여 있는 한국에서 모병제로의 전환은 시기상조"라고 말하자, 장경태 청년위원장은 "모병제 전환은 먼 미래의 얘기가 아니라 이제 우리 사회가 고민해야 할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공개 회의석상에서 때 아닌 모병제 찬반 논란에 난감해진 당 지도부.

이인영 원내대표가 일단 공식 논의를 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정치권에서 시작된 모병제 공론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