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춧값 상승에 김장 비용 부담…“절임 배추로 알뜰하게”
입력 2019.11.08 (19:33) 수정 2019.11.08 (19:4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배춧값 상승에 김장 비용 부담…“절임 배추로 알뜰하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배춧값이 크게 올라 김장 걱정 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그런데 손쉽고 저렴하게 김치를 담그는 방법이 있습니다.

절임 배추 주산지 충북 괴산에서 열리고 있는 김장 축제 현장을 함영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잔디밭 광장 천막 안에 수많은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잘 절인 배추에 빨간 양념을 바르고 버무리기 시작한 지 30여 분.

갓 담근 먹음직스런 김치가 통 가득 채워집니다.

[차은주/김장축제 참가자 : "간도 너무 잘 맞고 젓갈도 잘 쓰고, 배추도 너무 맛있고, 상상했던 것보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것 같아요."]

괴산의 특산물 절임 배추와 각종 양념으로 직접 김치를 담그는 김장축제 현장입니다.

배춧값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오르면서 정부는 올해 4인 가족 기준 김장 비용을 30만 원 안팎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선 예외입니다.

이 지역 절임 배춧값이 올해로 7년째 동결되면서 김장 비용도 예년 그대롭니다.

[이은미/김장축제 참가자 : "비용은 싼 것 같은 데요. 제가 서울에서 주문해서 먹는 것보다 훨씬 저렴한 것 같아요."]

특히, 배추는 물론 마늘과 소금 등 모든 양념 재료가 국내산이다 보니 김치의 맛도 좋을 수밖에 없습니다.

[최한균/충북 괴산군 유통가공팀장 : "소금은 신한 소금, 젓갈은 논산 강경 젓갈, 마늘은 단양 마늘을 사용해서 했기 때문에 우선 믿을 수 있는 품질입니다."]

이번 주말 이곳 괴산 김장축제를 찾아 김치를 담그겠다고 사전 예약한 팀은 5백여 가족.

주최 측은 절임 배추 천 상자와 양념 등 김장재료 2만 kg을 준비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배춧값 상승에 김장 비용 부담…“절임 배추로 알뜰하게”
    • 입력 2019.11.08 (19:33)
    • 수정 2019.11.08 (19:48)
    뉴스 7
배춧값 상승에 김장 비용 부담…“절임 배추로 알뜰하게”
[앵커]

올해 배춧값이 크게 올라 김장 걱정 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그런데 손쉽고 저렴하게 김치를 담그는 방법이 있습니다.

절임 배추 주산지 충북 괴산에서 열리고 있는 김장 축제 현장을 함영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잔디밭 광장 천막 안에 수많은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잘 절인 배추에 빨간 양념을 바르고 버무리기 시작한 지 30여 분.

갓 담근 먹음직스런 김치가 통 가득 채워집니다.

[차은주/김장축제 참가자 : "간도 너무 잘 맞고 젓갈도 잘 쓰고, 배추도 너무 맛있고, 상상했던 것보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것 같아요."]

괴산의 특산물 절임 배추와 각종 양념으로 직접 김치를 담그는 김장축제 현장입니다.

배춧값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오르면서 정부는 올해 4인 가족 기준 김장 비용을 30만 원 안팎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선 예외입니다.

이 지역 절임 배춧값이 올해로 7년째 동결되면서 김장 비용도 예년 그대롭니다.

[이은미/김장축제 참가자 : "비용은 싼 것 같은 데요. 제가 서울에서 주문해서 먹는 것보다 훨씬 저렴한 것 같아요."]

특히, 배추는 물론 마늘과 소금 등 모든 양념 재료가 국내산이다 보니 김치의 맛도 좋을 수밖에 없습니다.

[최한균/충북 괴산군 유통가공팀장 : "소금은 신한 소금, 젓갈은 논산 강경 젓갈, 마늘은 단양 마늘을 사용해서 했기 때문에 우선 믿을 수 있는 품질입니다."]

이번 주말 이곳 괴산 김장축제를 찾아 김치를 담그겠다고 사전 예약한 팀은 5백여 가족.

주최 측은 절임 배추 천 상자와 양념 등 김장재료 2만 kg을 준비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