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54일 만에 고발인 조사…‘나경원 자녀 의혹’ 검찰 수사 착수
입력 2019.11.08 (20:59) 수정 2019.11.09 (14:5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54일 만에 고발인 조사…‘나경원 자녀 의혹’ 검찰 수사 착수
동영상영역 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특혜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지난 9월 첫 고발 이후 54일 만입니다.

이들은 그동안 관련 의혹을 4차례나 고발하며 검찰 수사를 촉구해 왔습니다.

[방정균/'사립학교개혁 국민운동본부' 대변인 : "혹시라도 여론에 떠밀려 마지못해 하는 고발인 조사 아닌가 의구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 의구심 깨기 위해선 검찰이 공명정대하게 엄격하게 고발인 조사를 통해서 법적 잣대를 공정하게 들이대야 할 것입니다."]

지난 2014년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는 나 원내대표의 부탁을 받고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아들을 인턴으로 채용하고 국제학술대회에 발표한 연구에 저자로 이름을 올려줬습니다.

국회의원인 나 원내대표가 아들의 인턴을 부탁한 건 직권남용이며, 특혜성 연구 실적을 아들의 미국 대학 입시에 활용했다면 입학 업무를 방해한 것이라는 게 시민단체의 주장입니다.

딸의 경우에는 지난 2011년, 성신여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맞춤 전형이 갑작스레 신설됐고, 재학 중 특혜성 성적 정정이 이뤄졌다는 게 의혹의 핵심입니다.

나 원내대표가 현재 명예회장으로 있던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 자격이 부족한 딸을 '미승인 이사'로 선임했다는 의혹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해 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9월 25일 : "(납득할) 성과를 어떻게 반칙에 기댄 가짜에 견줘서 매도할 수 있습니까. 결국 조국 딸 문제의 본질을 흐리려는 물타기에 불과합니다."]

검찰은 원칙에 따라 절차대로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자막뉴스] 54일 만에 고발인 조사…‘나경원 자녀 의혹’ 검찰 수사 착수
    • 입력 2019.11.08 (20:59)
    • 수정 2019.11.09 (14:59)
    자막뉴스
[자막뉴스] 54일 만에 고발인 조사…‘나경원 자녀 의혹’ 검찰 수사 착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특혜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지난 9월 첫 고발 이후 54일 만입니다.

이들은 그동안 관련 의혹을 4차례나 고발하며 검찰 수사를 촉구해 왔습니다.

[방정균/'사립학교개혁 국민운동본부' 대변인 : "혹시라도 여론에 떠밀려 마지못해 하는 고발인 조사 아닌가 의구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 의구심 깨기 위해선 검찰이 공명정대하게 엄격하게 고발인 조사를 통해서 법적 잣대를 공정하게 들이대야 할 것입니다."]

지난 2014년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는 나 원내대표의 부탁을 받고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아들을 인턴으로 채용하고 국제학술대회에 발표한 연구에 저자로 이름을 올려줬습니다.

국회의원인 나 원내대표가 아들의 인턴을 부탁한 건 직권남용이며, 특혜성 연구 실적을 아들의 미국 대학 입시에 활용했다면 입학 업무를 방해한 것이라는 게 시민단체의 주장입니다.

딸의 경우에는 지난 2011년, 성신여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맞춤 전형이 갑작스레 신설됐고, 재학 중 특혜성 성적 정정이 이뤄졌다는 게 의혹의 핵심입니다.

나 원내대표가 현재 명예회장으로 있던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 자격이 부족한 딸을 '미승인 이사'로 선임했다는 의혹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해 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9월 25일 : "(납득할) 성과를 어떻게 반칙에 기댄 가짜에 견줘서 매도할 수 있습니까. 결국 조국 딸 문제의 본질을 흐리려는 물타기에 불과합니다."]

검찰은 원칙에 따라 절차대로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