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정경심 교수 사흘 후 구속 만료…수사 장기화 전망
입력 2019.11.08 (21:24) 수정 2019.11.08 (2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경심 교수 사흘 후 구속 만료…수사 장기화 전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구속만료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조 전 장관의 소환은 다음 주 정 교수 추가 기소 이후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여, 수사 장기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오늘(8일) 조국 전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를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구속 만료를 사흘 앞두고 막바지 혐의 확인에 집중하는 모양새입니다.

정 교수의 혐의 가운데 자녀 증명서 위조나 사모펀드 의혹 등은 조 전 장관에게도 확인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 일정조차 아직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을 처음 압수수색하고, 최근엔 일부 계좌에 대한 영장도 발부받았습니다.

조 전 장관이 자녀의 서울대 인턴 증명서 발급 과정에 개입했는지, 사모펀드 투자를 알고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가 될 수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새로 압수수색을 한 만큼 자료 검토 등을 충분히 해야지 서두를 이유가 없다"면서 "정 교수 기소와 조 전 장관 소환을 연결해 생각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교수에 대한 조사가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한 점도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 조사가 늦어지는 이유로 보입니다.

정 교수는 구속 뒤에도 건강 상태를 이유로 세 차례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은 오는 11일 정 교수 기소 이후, 이르면 다음 주 중반쯤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8월 전격 압수수색 이후 이미 두 달 보름 가까이 끌어온 수사가 더 길어질 수 있다는 얘깁니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 등으로 구속된 조 전 장관 동생의 구속기한을 오는 1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정경심 교수 사흘 후 구속 만료…수사 장기화 전망
    • 입력 2019.11.08 (21:24)
    • 수정 2019.11.08 (21:34)
    뉴스 9
정경심 교수 사흘 후 구속 만료…수사 장기화 전망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구속만료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조 전 장관의 소환은 다음 주 정 교수 추가 기소 이후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여, 수사 장기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오늘(8일) 조국 전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를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구속 만료를 사흘 앞두고 막바지 혐의 확인에 집중하는 모양새입니다.

정 교수의 혐의 가운데 자녀 증명서 위조나 사모펀드 의혹 등은 조 전 장관에게도 확인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 일정조차 아직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을 처음 압수수색하고, 최근엔 일부 계좌에 대한 영장도 발부받았습니다.

조 전 장관이 자녀의 서울대 인턴 증명서 발급 과정에 개입했는지, 사모펀드 투자를 알고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가 될 수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새로 압수수색을 한 만큼 자료 검토 등을 충분히 해야지 서두를 이유가 없다"면서 "정 교수 기소와 조 전 장관 소환을 연결해 생각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교수에 대한 조사가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한 점도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 조사가 늦어지는 이유로 보입니다.

정 교수는 구속 뒤에도 건강 상태를 이유로 세 차례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은 오는 11일 정 교수 기소 이후, 이르면 다음 주 중반쯤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8월 전격 압수수색 이후 이미 두 달 보름 가까이 끌어온 수사가 더 길어질 수 있다는 얘깁니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 등으로 구속된 조 전 장관 동생의 구속기한을 오는 1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