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바이든 조사를 우크라 정상회담 전제로 내걸어”
입력 2019.11.09 (08:21) 수정 2019.11.09 (09:1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우크라이나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다는 탄핵조사 증언이 공개됐습니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CNN 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하원 탄핵조사를 주도하는 민주당은 이날 피오나 힐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유럽·러시아 담당 선임국장과 백악관에 파견근무 중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의 비공개 증언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증언록에 따르면 빈드먼 중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7월 25일 통화 당시 바이든 의혹에 대한 수사를 종용하고 양국 정상회담 문제를 거론한 것과 관련, "트럼프의 바이든 수사 요구는 백악관 회담의 전제조건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바이든 조사를 우크라 정상회담 전제로 내걸어”
    • 입력 2019-11-09 08:21:46
    • 수정2019-11-09 09:15:3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우크라이나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다는 탄핵조사 증언이 공개됐습니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CNN 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하원 탄핵조사를 주도하는 민주당은 이날 피오나 힐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유럽·러시아 담당 선임국장과 백악관에 파견근무 중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의 비공개 증언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증언록에 따르면 빈드먼 중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7월 25일 통화 당시 바이든 의혹에 대한 수사를 종용하고 양국 정상회담 문제를 거론한 것과 관련, "트럼프의 바이든 수사 요구는 백악관 회담의 전제조건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